세운지구 13년만의 첫 분양, ‘힐스테이트 세운’ 이달 말 분양
세운지구 13년만의 첫 분양, ‘힐스테이트 세운’ 이달 말 분양
  • 김종숙 기자
  • 승인 2019.06.15 0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 27층 998가구 전용면적 39~59㎡ 중소형 평형으로 구성
힐스테이트 세운 약도 사업지.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세운 약도 사업지. ⓒ현대건설

[시사프라임 / 김종숙 기자] 서울 도심 한복판에 위치한 세운재정비촉진지구(이하 세운지구)에서 지구 지정 13년만에 현대엔지니어링의 주상복합아파트 ‘힐스테이트 세운’이 이달 말 선보인다.

 

세운재정비사업은 전체 개발면적이 43만8585㎡에 달하는 서울 도심 최대 재개발사업으로 8개 구역(2, 3, 4, 5, 6-1, 6-2, 6-3, 6-4구역)으로 나뉘어 추진된다. 

 

을지로3가역 인근 세운3지구에서 이달 말 분양되는 현대엔지니어링의 ‘힐스테이트 세운’이다. 지상 최고 27층, 998가구(일반분양 899가구) 규모다.

 

모든 가구가 국민주택규모인 전용면적 39~59㎡ 중소형 평형으로 구성됐다. 분양가 9억원 이하 일부 가구는 중도금 대출도 가능하다. 최근 정부가 투기과열지구에서 예비당첨자 비율을 공급물량의 80%에서 500%로 확대하고, 무순위 청약도 가능해짐에 따라 청약통장 순위미달자와 미보유자도 신청 가능하다.

 

‘힐스테이트 세운’의 모델하우스는 이달 말 오픈 예정이다.

 

세운3구역은 3단계로 나뉘어 개발이 진행 중으로 1단계인 ‘힐스테이트 세운’에 이어 2,3단계 개발이 마무리되면 세운3구역에서만 총 3600여 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대우건설도 올 하반기 세운3구역 인근 세운6-3-4 구역에서 600여가구, 내년 중 세운6-3-3 구역에서 700여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