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양은’세트 나라 엉망” vs 이인영 “한국당, 불법행위 못덮어”
나경원 “‘조양은’세트 나라 엉망” vs 이인영 “한국당, 불법행위 못덮어”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07.11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경찰의 야당탄압 수사 제2의 패스트트랙 폭거”
민주당 “한국당 의원 2차 소환 통보마저 거부한 실정”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 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국회기자단 김진혁 기자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 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국회기자단 김진혁 기자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국면에서 발생한 고소·고발과 관련해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의 원내대표간 신경전을 벌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1일 “야당탄압 전문가 조국 수석, 여권 단속 전문가 양정철 원장, 지지율 단속 이벤트 기획사 김정은 정권, 조국·양정철·김정은 이른바 ‘조양은 세트’로 나라가 온통 엉망”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기에 문통까지 합치면 대한민국 퍼펙트 리스크 조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그는 “대한민국 리스크 정점은 뭐니 뭐니 해도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김정은과의 정치 이벤트에만 골몰한 나머지 외교도, 국익도, 경제도 놓쳐버리고, 허겁지겁 기업 총수들 불러서 사후 약방문 대응이나 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양은 + 문재인 대통령’ 정말 지금 이 나라가 어디로 가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조양은’이 없는 정치, 야당 보복, 동원하고 줄세우기, 선거용 이벤트 없는 그런 정치로 돌아가야만 대한민국이 다시 정상으로 돌아올 수 있다”고 밝혔다.

또 그는 “경찰의 야당탄압 수사 사실상 제2의 패스트트랙 폭거”라고 규정하며 “정치와 타협의 공간인 국회에서 벌어진 일에 지금 편협하고 일방적이며 불공정한 사법잣대를 들이대는 전형적인 정치탄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청와대 조국 수석이 기획하고, 경찰이 실행에 옮기는 보복정치에 우리 자유한국당 절대 위축되지 않는다”며 “야당을 수사하려거든 책임자인 저(나경원)부터 소환해라. 제1야당 겁주기 소환에 응하는 것 자체가 국회의 독립성, 자율성에 대한 포기하는 것이기에 자유한국당은 그런 무책임한 정치 할 수 없다”고 했다.

5일 더불어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서 모두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국회기자단 김진혁 기자
5일 더불어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서 모두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국회기자단 김진혁 기자

이에 맞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은 권한 남용과 수사 거부로 불법 행위를 덮을 수 없다”며 “한국당 의원들은 경찰 소환에 적극적으로 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맞받아쳤다.

이 원내대표는 “우리당 의원 4명은 경찰 조사에 적극 협조할 뜻을 분명하게 밝혔지만 정작 불법감금과 폭력점거의 당사자인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2차 소환 통보마저 거부한 실정”이라며 “경찰 수사를 외압으로 규정하고 심지어 행안위 간사가 폭력사태에 관련한 자당 의원들의 수사 내용까지 요구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경찰에게도 요청한다”며 “관련자들에 대한 예외 없는 엄정한 수사로 법의 공명정대함을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