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패스트트랙 고소‧고발 공정성 문제로 보는 野 지도부 한심”
홍준표 “패스트트랙 고소‧고발 공정성 문제로 보는 野 지도부 한심”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7.11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운영 과정에서 벌어진 사건, 사법심사‧수사대상 아냐”
홍준표 전 대표.  ⓒ홍준표 페이스북
홍준표 전 대표. ⓒ홍준표 페이스북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11일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고발당한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경찰 수사에 지도부가 강력 반발하고 있는 것과 관련 “그것을 공정한 수사문제로 바라보는 야당 지도부의 인식은 참으로 한심하기 이를데 없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내에서 국회 운영 과정에서 벌어진 사건들은 국회의 자율권에 속하는 사항으로 사법심사의 대상이 되지도 않고 수사대상이 되지도 않는 정치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의원들을 투쟁의 전면에 내 세우고 독려했다면 그 결과에 대해서도 책임지는 것이 지도자의 자세”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제의 본질을 제대로 알고 국회선진화법 위반으로 수사중인 사건을 당력을 총동원해서 대응해서 투쟁에 앞장 선 국회의원들을 보호하라”며 “책임지고 보호하겠다고 한 그 말에 대해 책임 있게 대응하라”고 주문했다.

앞서 나경원 원대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찰의 야당탄압 수사 사실상 제2의 패스트트랙 폭거”라며 “정치와 타협의 공간인 국회에서 벌어진 일에 지금 편협하고 일방적이며 불공정한 사법잣대를 들이대는 전형적인 정치탄압”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 조국 수석이 기획하고, 경찰이 실행에 옮기는 보복정치에 자유한국당은 절대 위축되지 않는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