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SK하이닉스, 日 외 불화수소 테스트 착수…脫일본 본격화?
삼성전자·SK하이닉스, 日 외 불화수소 테스트 착수…脫일본 본격화?
  • 김용철 기자
  • 승인 2019.07.17 21: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반도체 클린룸.  ⓒ삼성전자
삼성전자 반도체 클린룸. ⓒ삼성전자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일본이 반도체 생산에 필수적인 불화수소(에칭가스) 수출 규제에 나서자 발등에 불이 떨어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일본산을 대체할 다른 나라 제품에 대한 품질성능 테스트에 착수했다. 

일본산 불화수소 의존도를 낮추는 동시에 수입선 다변화를 통해 향후 일본이 수출 규제 조치에 나서더라도 영향을 받지 않겠다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17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3개월치 확보한 불화수소 물량을  통해 버티면서 이 기간 동안 다른 나라의 고순도 불화수소를 테스트를 마무리하고 실제 공정에 사용하면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상하이증권보 인터넷판은 이날  산둥성에 있는 화학사인 빈화그룹이 한국의 일부 반도체 회사로부터 불화수소 주문을 받는데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빈화그룹은 납품을 위해 여러차례 테스트와 실험을 진행하고 나서 한국의 반도체 기업과 정식으로 협력관계를 맺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반도체 회사가 어딘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탈일본산 움직임이 본격화될 조짐을 보이자 일본 언론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삼성전자 반도체 라인에서 중국·대만·한국산으로 보이는 불화수소 투입 테스트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닛케이는 "한국 반도체 산업의 일본 이탈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수입처 다변화와 함께 국산화 움지임도 본격화될지 주목된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업체들이 국산 식각 가스를 사용하려면 공정 변경과 테스트에 최소 수개월 이상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국내 반도체 업체는 우선적으로 우회 루트를 통해 해외의 고순도 식각 가스 수입처를 확보하는 방향으로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종욱 삼성증권 연구원도 "국내 불화수소 업체가 자체 정제 비중을 높여 고순도로 제조하고 반도체 생산 공정에 사용되는 것을 '소재 국산화'의 정의로 둔다면 반도체 수율의 영향을 감수하고 도입했을 때 이르면 3분기 말부터 국산화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창곤 2019-07-18 03:04:21
따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