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안뽑아요’ 한국당 로고 사과… 한국당 “양승동 사퇴하라”
KBS ‘안뽑아요’ 한국당 로고 사과… 한국당 “양승동 사퇴하라”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7.19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문 하루 만에 공식 입장
KBS 뉴스9 화면 캡처.
KBS 뉴스9 화면 캡처.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KBS가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보도하던 중 자유한국당과 조선일보 로고를 노출한 데 대해 19일 사과했다.

KBS는 이날 공식 입장에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화제가 되는 있는 동영상(GIF) 파일을 앵커 뒤 화면으로 사용하던 중 해당 로고가 1초간 노출되면서 일어난 일”이라고 설명하고 “사전에 걸러내지 못한 점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KBS ‘뉴스9’는 국내의 일본 제품 불매 운동 리포트를 소개하던 중 앵커 뒷배경 이미지로 ‘안 뽑아요’ ‘안 봐요’ 글자의 ‘ㅇ’ 안에 일장기 바탕 색 위로 한국당, 조선일보 로고가 각각 박혀 있는 그림을 사용해 논란을 샀다. 

한국당은 이번 사건에 대해 한국당에 대한 모독이자 선거 개입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현 정권 들어 임명된 KBS 경영진이 자유한국당을 어떻게 생각해 왔는지 입증하는 것이자, 정치권력에 영혼을 팔아넘겨 언론은커녕 관영 매체만도 못한 권력의 홍위병으로 전락한 KBS의 현 수준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은 이번 사태에 대해 KBS 양승동 사장의 사퇴와 함께 책임자에 대한 강력한 문책을 요구하며, 향후 KBS가 국민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수신료 분리 징수를 포함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