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 처리 본회의 무산… 결국 ‘빈손’으로 끝나는 6월 국회
추경 처리 본회의 무산… 결국 ‘빈손’으로 끝나는 6월 국회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7.19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두 해임안 이견에 합의 불발
국회의사당.  ⓒ국회
국회의사당. ⓒ국회

[시사프라임/임재현 기자]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 등 현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개최가 19일 사실상 무산되면서 6월 임시국회가 결국 ‘빈손’으로 끝날 처지에 놓였다.

6월 국회 마지막 날인 이날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아래 의사 일정 협상을 벌였으나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협상 타결의 발목을 잡은 것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 건의안 때문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정 장관 해임 건의안 처리를 추경 처리와 본회의에 연계하려는 입장을 고수했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으로 맞섰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별도 회동에 이어 오후 문 의장 주재 회동까지 두 차례에 걸쳐 합의를 시도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날 본회의가 사실상 무산되면서 추경 처리는 물론 일본 수출규제조치의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안 채택도 불발로 끝나게 됐다. 

여야 원내 지도부는 합의 무산의 책임을 상대당에 돌리며 비판에 열을 올리고 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지금 우리가 할 일은 국방 장관 해임 건의안 처리로 정쟁을 반복할 것이 아니라, 일본 경제 보복 행위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대처하는 것”이라며 “정쟁을 반복하는 것에 국민이 개탄스러워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대응 및 경제적인 문제와 안보파탄”이라며 “안보파탄과 군 기강해이에 대해 정경두 장관 해임 건의안을 표결하든지, 아니면 적어도 삼척 무단 입항에 관한 국정조사를 받든지 해야 되는 것 아니냐”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