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훈 “유승민, 혁신위원에게 ‘손학규 퇴진’ 요청”… 유승민 “퇴진 요구한 적 없어”
임재훈 “유승민, 혁신위원에게 ‘손학규 퇴진’ 요청”… 유승민 “퇴진 요구한 적 없어”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7.21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유승민 전 대표.  [사진 / 박선진 기자]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유승민 전 대표. [사진 / 박선진 기자]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이 21일 유승민 전 대표가 당 혁신위원에게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혁신위 과제로 설정해달라는 요구를 했다는 제보를 폭로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임재훈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바른미래당에 충격적인 제보가 토요일에 접수됐다”며 “7월 7일 저녁 무렵 서울 서초구 모 식당에서 유승민 전 대표, 바른미래당 현역 의원 2명이 혁신위원 1명과 만났고, 그 자리에서 유 의원이 그 혁신위원에게 손학규 대표 퇴진을 혁신위 최우선 과제로 설정해달라는 내용의 제보가 접수됐다”고 폭로했다. 

임 사무총장은 “유 전 대표가 손 대표 퇴진을 최우선 과제로 해달라며 혁신위 안건 내용은 물론 우선순위로 정해 동의했다면 혁신위를 오염시킨 사건이 아닐 수 없다”며 “유 전 대표는 제보자 주장대로 혁신위원을 만나서 손 대표 퇴진을 최우선 과제로 해달라는 사실이 있는지 명명백백히 밝혀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임 사무총장의 폭로 내용과 관련해 유 전 대표는 즉각 보도자료를 내고 “저는 지난 7월 7일 저녁에 주대환 혁신위원장 및 국회의원 두 분을 만난 자리에서 바른미래당의 혁신에 대해 대화를 나누었다”며 “그러나 저는 주대환 혁신위원장에게 당 대표의 퇴진을 혁신위의 안건으로 요구한 적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7월 19일 단식 중인 권성주 혁신위원을 만난 자리를 제외하고는 주대환 혁신위원장 이외의 혁신위원 누구도 만난 적이 없다는 사실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