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 향해 '친일 프레임' 공격…"한국당, 한일전 백태클"
이인영, 한국당 향해 '친일 프레임' 공격…"한국당, 한일전 백태클"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07.21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민주당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1일 한국당을 향해 '한일전' 백태클, '신친일' 이란 발언을 하며 맹공을 퍼부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유한국당이 강대강의 대치를 원한다면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수단도 꽤 많다"면서 "한일전에서 백태클 행위 반복에 대한 경고다. 우리선수나 비난하고 심지어 일본선수 찬양하면 신친일"이라고 강력 경고했다. 

이 원내대표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로 대응책에 나선 한국 정부와 국민들의 '불매운동'을 ‘한일전’ 축구에 비유하며, 추경안 처리를 발목 잡고 있는 것으로 한국당을 겨냥해 '백태클'하는 것으로 몰아 세원 것이다.

이어 그는 "자유한국당은 아직 정쟁에서 벗어나 추경처리를 할 준비가 안되어 있는 것 같다"며 "반복적 정쟁에 얽매여 의사일정 합의에 진땀을 빼느니 자유한국당이 추경 처리하겠다고 할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또 "(한국당이) 부실추경이라 비난하기 전에 추경처리에 대한 진정성이 있었는지 솔직히 의문"이라며 "착한 추경을 나쁜 정쟁으로 괴롭힌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한국당과 그 지도부는 민생을 볼모로 오직 자신의 이익만 생각하는 아주 나쁜 정쟁의 악순환에 취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일(22일) 국회의장 주재의 정례미팅에서 추경처리를 위한 최종결론에 이르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한국당의 추경을 볼모로 한 정치는 명백히 정쟁"이라며 "정쟁을 멈출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