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 정권 일본 대응, 나라 망하게 한 쇄국정책”
황교안 “文 정권 일본 대응, 나라 망하게 한 쇄국정책”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7.22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일, 반일 편가르기 사태 해결 도움 안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단법인 국회기자단(가칭) 윤의일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단법인 국회기자단(가칭) 윤의일 기자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일본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응 방식을 두고 구한말 ‘쇄국정책’에 빗대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사태와 관련해 “지금 이 정권의 대응은 나라를 패망으로 몰아갔던 구한말 쇄국정책이나 다를 게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정을 책임지는 대통령과 집권세력이라고 하면 외교적으로 풀든, 맞서서 결사항전을 하든 사태를 극복할 대책을 내놓는 것이 우선”이라며 “그런데 이 정권은 연일 일본과 싸우자 선동하면서도 정작 어떻게 싸워서 이길지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특히 정부여당이 일본 경제보복 대응 과정에서 여권과 생각이 다른 세력을 친일로 몰아가고 있다는 주장도 폈다. 

그는 “온 국민이 힘을 합쳐서 대응해도 모자랄 판에 친일, 반일 편가르기 하는 게 과연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느냐”며 “기업들은 당장 생존을 염려해야 하는 처지인데, 쫄지 말라고 말만하면 기업들의 경쟁력이 살아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우리 당은 이미 대일특사 파견과 한일정상회담 추진, 민관정 협력위원회 구성 등의 대안을 내놓은 바 있다”며 “이런 대응 방안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이 정권이 추구하는 대안이 도대체 뭔지 밝혀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