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도쿄올림픽 보이콧 꺼낸 의도는
與, 도쿄올림픽 보이콧 꺼낸 의도는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08.06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 무역전쟁애서 외교적 협상력 높이기 위한 전략
여론도 추가 안전초지 없으면 보이콧 높아 여당에 힘 실어
2020년 개최되는 도쿄올림픽. 한일 무역전쟁으로 등돌린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 [사진 / 시사프라임DB]
2020년 개최되는 도쿄올림픽. 한일 무역전쟁으로 등돌린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 [사진 / 시사프라임DB]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여당이 직접적으로 도쿄올림픽 보이콧을 언급한 것은 지난 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신동근 의원이 입장문을 통해 밝히면서다. 

자칫 '정치 논리'라는 비판 목소리가 나올 수 있음에도 올림픽 보이콧을 시사한 것은 일본과의 무역전쟁에서 마땅한 대응 카드가 없는 한계에서 비롯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나 4년을 기다리며 올림픽 출전에 올인한 선수들의 꿈을 짓밟는 거라 비난 여론에 직면할 수 있어 여당에선 부담일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올림픽 보이콧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는 여론 또한 한 몫 했다는 평가다.

지난 2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CBS 의뢰로 도쿄 올림픽 보이콧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선수 안전이 최우선이므로 추가 안전조치가 없으면 올림픽을 보이콧 해야 한다'는 응답이 68.9%로 나타났다.

'추가 안전조치 없으면'이란 단서를 달긴 했지만 일단 국민들의 3분이 2 가량이 보이콧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라 주목되는 부분이다.

이런 여론을 바탕으로 여당이 '도쿄올림픽 보이콧'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일본 경제보복 대응을 두고 초강경 대응 기조를 유지하는 정부·여당에선 외교 협상력을 높이기 위해 올림픽 보이콧 카드를 꺼내 들 것이란 해석이 가능하다.

일본은 도쿄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해 대대적인 선전을 하고 있다. 그런데 안정상 이유로 불참을 통보하는 국가가 나온다면 일본 정부로선 곤욕스러울 수밖에 없다. 그래서 지금의 한일 무역전쟁에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기 위해 보이콧 카드를 꺼내든 배경이란 해석이다.

자유한국당 일본수출규제대책특위 부위원장 맡고 있는 이종구 의원은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올림픽 참가를 거부하는 게 아니라 이용해 국익에 맞게 기업들이 장사 잘하도록 하는 게 정도"라고 말했다.  

도쿄올림픽 보이콧 여부 여론조사.  ⓒ리얼미터
도쿄올림픽 보이콧 여부 여론조사. ⓒ리얼미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