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통합 나경원 '러브콜'에 유승민 "만남·통화한 적 없다"
보수통합 나경원 '러브콜'에 유승민 "만남·통화한 적 없다"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08.07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한국당과 구체적인 이야기가 많이 진행되고 있구나 생각"
나경원 "큰 틀에서 그렇다는 것. 시기 등 구체적인 얘기 한 적 없다"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유승민 전 대표.  [사진 / 박선진 기자]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유승민 전 대표. [사진 / 박선진 기자]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가 7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러브콜'을 한 것과 관련 "나 원내대표를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는 공식적 입장을 내놨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유 의원과 통합을 안 하면 한국당의 미래는 없다. 유 의원이 서울에 (한국당으로) 출마하면 얼마나 좋겠나”라며 유 의원에게 러브콜을 보냈었다. 그러면서 "유 의원과 통합할 시점은 손학규 대표가 바른미래당을 나가 그 당이 ‘정리’가 된 뒤"라고 했다.

이 발언이 알려지면서 가뜩이나 당권파와 비당권파의 안력 싸움으로 바른미래당 '분당' 가능성이 거론되는 마당에 부채질을 한 형국이 됐다.

이날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병호 최고위원, 임재훈 의원은 불쾌감을 드러내며 나 원내대표를 비난했다. 

손학규 대표 체제에서 내년 총선을 치르려는 당권파로선 나 의원의 발언이 손 대표 퇴진을 부채질 하는 술책으로 보고 비당권파가 요구하는 손 대표 퇴진과 결을 같이하는 의구심을 감추지 않고 있다.

때문에 이날 유 전 대표가 발빠른 공식 입장을 내놓은 것은 당권파를 향해 공격 빌미를 주지 않으려는 판단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7일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 하는 손학규 대표  ⓒ국회기자단 김진혁 기자
7일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 하는 손학규 대표 ⓒ국회기자단 김진혁 기자

손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 후 취재진과 만남에서 "'유 전 대표와 그 계열이 나 원내대표 혹은 한국당과 구체적인 이야기가 많이 진행되고 있구나'라고 생각했다"며 의구심을 떨치지 않았다.

앞서 손 대표는 지난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퇴진'을 요구하는 바른정당계 출신 인사들을 겨냥 "자유한국당으로 가려면 혼자 가라"며 작심발언을 쏟아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을 자유한국당에 갖다 바치려는 분들이 있다면 일찌감치 포기하라. 바른미래당을 끌고 갈 생각은 버리라"고 말했다. 

한편, 나 원대표는 당 회의 후 취재진들과 만남에서 "유 의원과의 통합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시기 등 구체적인 얘기를 한 적은 없다. 큰 틀에서 그렇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7일 자유한국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 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국회기자단 김진혁 기자
7일 자유한국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 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국회기자단 김진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