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문정인 기용설에 보수야당 반발… 한국당 “지명 철회”, 바른미래 “철저 검증”
조국·문정인 기용설에 보수야당 반발… 한국당 “지명 철회”, 바른미래 “철저 검증”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8.08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국민 무시하는 오만과 독선”… 오신환 “국민에 대한 도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청와대
조국 청와대 전 민정수석 ⓒ청와대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차기 개각 명단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오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야당이 반발하고 있다. 

양당은 조 전 수석에게는 인사검증 부실의 책임과 도덕성 문제를 들어 비판하고, 문 특보에 대해선 한미동맹 약화에 대한 책임을 물으며 내정을 반대하고 나섰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에선 이들에 대해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반면 바른미래당은 인사청문회에서의 철저한 검증을 주장하면서 대응 방식에 차이를 보이고 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8일 조 전 수석에 대해 ‘사법 질서 파괴자’, 문 특보에 대해선 ‘한미동맹 파괴자’라는 수식어를 붙이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끊임없이 한미동맹을 흔들어댔던 문정인 특보가 주미대사로 임명된다고 하는 것이 정말 말이 되는가”라며 “‘한미동맹은 없어져야 한다’는 주장까지 내놓은 사람이 과연 주미대사가 되면 무슨 일을 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한미동맹이 정말 위기에 빠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이런 사람을 주미대사로 임명하는 것은 절대로 동의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국 법무부 장관 기용설에 대해서도 “야당과 국민을 무시하는 오만과 독선에 다름 아니다”라고 반발했다. 

그는 조 전 수석을 겨냥해 “본연의 임무인 인사검증에 번번이 실패한 사람으로, 부적격, 무자격 장관들을 양산한 장본인”이라며 “민간인 사찰과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까지 받고 있다. 남이 하면 폴리페서고, 자기가 하면 앙가주망이라고 한다”고 비난했다. 

또한 “특목고 규제를 외치면서 본인 딸은 외고 졸업에 의전원을 보낸 정말 내로남불의 대표주자”라며 “민정수석을 하면서 자신의 직분을 망각한 페이스북 정치로 국회를 모욕하고, 국민을 편가르는 데 앞장서기도 했다. 정말 표리부동한 사람”이라고 힐난했다. 

바른미래당도 “하나마나한 개각”이라고 혹평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인사참사의 주역인 조 전 수석을 법무부 장관으로 영전시키고, 무능과 무책임을 날마다 입증하고 있는 외교안보라인을 그대로 유임시키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전”이라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또 인사청문회에서의 ‘송곳 검증’을 예고했다. 그는 “철저한 검증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현 인사가 왜 문제 투성이인지 바른미래당이 그 민낯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