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노맹’ 공방 격화… “몰이성적 색깔론” vs “자진사퇴하라”
‘조국 사노맹’ 공방 격화… “몰이성적 색깔론” vs “자진사퇴하라”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8.13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할말 많다… 청문회에서 충분히 답할 것”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청와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청와대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조 후보자의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사건 연루를 둘러싼 공방전이 거세지고 있다. 

조국 장관 임명에 가장 반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조 후보자의 사노맹 연루 관련 국가보안법 위반 실형 전력을 들어 자진사퇴를 강력 요구하고 나서면서 더불어민주당이 적극적으로 방어막을 치고 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은 벌써부터 정상적 검증 대신에 몰이성적 색깔론을 들이대고 심지어 인사청문회 보이콧 주장까지 서슴지 않고 있어서 걱정”이라고 했다. 

특히 한국당이 조 후보자를 향해 ‘국가 전복을 꿈꿨던 사람’이라고 비판하고 나선 데 대해 “낡은 색깔론”이라며 “총칼로 집권한 군사정권에 맞서서 세상을 바꾸기 위해서 쏟았던 민주주의에 대한 열정을 과격하게 폄하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사노맹 사건 관련자는 이명박 정권 시절이던 지난 2008년 이미 ‘민주화운동 관련자’로 정식 인정받은 바 있다”며 “황교안 대표는 이 같은 사실마저 부정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정치적 목적을 위해 국가 공권력의 피해자를 빨갱이로 낙인찍고 공격하는 시대착오적 구태 정치, 이제는 퇴출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와 사노맹 사건 연루를 강조하며 사퇴 공세를 이어갔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강원 고성군에서 열린 산불 피해지역 주민 간담회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판결문만 보셔도 여러분들이 판단하고 이해하실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런 분이 대한민국 헌법 가치를 지키는 법무부 장관에 맞느냐”고 반문했다. 

한국당 조지연 부대변인은 “대한민국 헌법과 법 질서를 수호해야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반국가 혁명조직에 연루된 사실 만으로도 국민들이 경악하고 있다”며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조 후보자는 한국당에서 집중적으로 문제로 삼고 있는 사노맹 연루 사건에 대해 “할 말이 많지만, 인사청문회에서 충분히 답하도록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