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소방차 스마트진입로 시스템 구축위한 현장조사 실시
성동구, 소방차 스마트진입로 시스템 구축위한 현장조사 실시
  • 고재원 기자
  • 승인 2019.08.16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실시된 현장조사에서 소방차, 불법주정차 단속차량을 투입하여 주민과 함께     소방차 진입경로 및 주정차 현황 등을 파악했다.   ⓒ성동구
13일 실시된 현장조사에서 소방차, 불법주정차 단속차량을 투입하여 주민과 함께 소방차 진입경로 및 주정차 현황 등을 파악했다. ⓒ성동구

성동구가 소방차 스마트진입로 시스템 구축위한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성동구는 화재 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소방차 스마트 진입로 시스템’ 구축을 위해 지난 13일 오후 응봉동 265번지 일대에서 소방차 진립경로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현장조사에는 실제 소방차와 주정차 단속차량을 투입하여 주민들과 함께 응봉동 265번지 일대 소방차 진출입로 350m 구간의 진입경로와 주정차 현황, 화재 위해요인 등을 파악했다.

구는 성동소방서와 협업하여 사업대상지인 응봉동 265번지 일대의 소방차 진입경로 및 불법주정차 현황을 지역 주민 등과 함께 주·야간 5회에 걸쳐 사전 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구는 지난달 5월 행정안전부의 ‘국민참여 협업 프로젝트 지원사업(시민안전 분야)’에 ‘소방차 스마트 진입로 시스템’ 사업이 최종선정 되어, 총 2억 2천만원을 투입해 소방차 진입로 확보를 위한 민관 협력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이 사업은 지능형 무인 감시 시스템과 불법주차 이동알림 자동시스템을 구축해 화재 시 소방차 출동경로 지역의 불법주차 상황을 파악, 최적의 출동경로를 안내한다.

또한 불법주차 차량의 번호판을 식별하여 차량 소유자에게 차량 이동조치 전화 및 문자를 발송함으로써 신속히 소방차 진입로를 확보하는 사업이다.

구는 "올해 말 사업이 완료되면 화재 시 불법주차가 심한 골목길에서 소방차 진입로를 빠르게 확보함으로써 신속한 현장출동과 화재 진압이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