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총선 ‘새판짜기’ 돌입…안철수‧유승민에 러브콜 이유는
손학규, 총선 ‘새판짜기’ 돌입…안철수‧유승민에 러브콜 이유는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08.20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내홍 수습하고 당 분당 사전 차단 포석
‘빅텐트’론 밝히며 내년 총선 전력 제시
개혁 동조하면 대안정치연대와 연대도 가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 박선진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 박선진 기자]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선언이 바른미래당 분당을 촉발시킬지 아니면 당 내홍을 수습하고 현재 지도부를 중심으로 내년 총선에 나설지 기로에 서 있다. 이번 손 대표 선언은 비 당권파의 지도부 흔들기를 사전에 차단다는 것 동시에 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보수통합에 바른미래당이 쪼개질 수 있다는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포석으로 읽힌다. 무엇보다 바른미래당을 제 3당으로 올려놓기 위해 내년 총선에서 원내 입성에 필요한 최소 20석 이상을 확보하기 위해 비당권파인 유승민, 안철수계의 도움이 필요한 만큼 중도 개혁 세력이 뭉쳐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손학규 대표는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정치, 제3의 길을 수행하기 위한 새판짜기에 들어갈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이 중심에 서는 빅텐트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 구상처럼 ‘빅 텐트’를 위해선 우선 유승민, 안철수계의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다. 현 바른미래당은 당권파와 비당권파 간 대리전 양상으로 언제 당이 쪼개질지 모르는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이날 손 대표는 “저는 더 이상 자리에 대한 욕심은 없다”면서 안철수, 유승민 전 대표를 향해 “함께 가자. 이제 싸우지 말고 함께 승리의 길로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함께 바른미래당으로 든든하게 자리 잡고, 좌와 우, 보수와 진보, 영남과 호남의 모든 개혁세력이 제3지대에서 함께 모여 대통합개혁정당을 만들어 총선에서 승리의 길로 나아가자”고 거듭 강조했다.

그 첫걸음으로 손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개헌을 주장했다. 이는 현 양당체제의 폐해를 막기 위한 것으로 다당제 합의제 민주주의를 추구하려는 손 대표의 그림이다.

손 대표는 “총리중심제가 바람직하겠지만 이원집정부제도 가능할 것”이라며 “대통령은 국민이 뽑고 국무총리는 의회가 선출해 대통령은 외교와 국방을 담당하고 국무총리가 나머지 국정을 돌봐야 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의 이같은 구상이 실현되기 위해선 무엇보다 당 존립여부인데 총선이 가까울수록 당이 쪼개지는 상황은 막겠다는 절박함도 묻어있다.

손 대표는 “다른 당으로 간다는 생각을 하지 말고 그만 싸우고 화합자자”면서 “당을 통째로 이끌고 자유한국당과 통합하겠다는 생각은 버리라. 다른 당에 가서 2번 달고 또는 1번 달고 선거에 나갈 거라는 생각 절대 하지 말자”고 했다.

그는 또 공천에 어떤 간섭도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당대표가 좌지우지할 거란 생각은 없다”면서 “2008년 통합민주당 대표 때 저는 공천에 일체 간여하지 않았다. 박재승 공천위원장에게 전권을 줬고, 비례대표 공천에도 제 사람 하나도 심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의 이날 기자회견을 보면 일단 바른미래당 중심으로 손 대표 체제 하에서 내년 총선을 치르기 위한 구상으로 민주평화당에서 탈당한 대안정치연대와의 손을 잡는 것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이 민주평화당 또는 대안연대와 통합하는 것도 막아야 한다”면서도 다만 “대안정치연대 쪽에서도 개혁에 동조하고 대한민국 미래에 함께 동조하고 협조하면 그것(바른미래당과의 통합)을 거부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