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탈북민 등 복지사각지대 걸러낸다
성동구, 탈북민 등 복지사각지대 걸러낸다
  • 고재원 기자
  • 승인 2019.08.3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북민 135가구를 비롯 취약주거환경 거주자, 장기연체 가구 전면 조사, 관리
1,634명의 주주살피미, 540명의 성동이웃살피미로 복지사각지대 주민 발굴망 구축
골목 곳곳을 누비며 전수조사를 하고 있는 동 복지플래너.  ⓒ성동구
골목 곳곳을 누비며 전수조사를 하고 있는 동 복지플래너. ⓒ성동구

얼마 전 금호1가동에 거주하는 탈북민 A씨는 우울증으로 인해 자살시도를 했으나 한 주주살피미의 연락으로 구청 사례관리사에게 바로 연계돼 현재는 정신과 치료서비스를 받고 안정을 취하는 중이다.

성동구가 최근 발생한 탈북민 모자 사망사건 등과 관련 9월 30일까지 2019년 제2차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발굴대상은 탈북민 135가구와 고시원, 찜질방, 모텔, 반지하 등 취약한 주거환경에 살고 있는 가구, 임대아파트 임대료 및 관리비가 장기간 연체된 가구 등이다.

동 복지플래너가 직접 방문하여 생활실태, 건강상태 등을 조사하고 성동구의 전반적인 복지서비스에 대해 안내 할 예정이다.

올해 초 1차 전수조사 기간에는 총 277명의 복지사각지대 주민을 발굴한 바 있다.

성동구는 복지사각 지대에 있는 주민들을 위하여 주주살피미(주민이 주민을 살핌) 1,634명도 위촉했다. 주주살피미는 본인의 직업에 종사하면서 가까운 곳에 어려움에 처한 주민이나 위기가구를 발견하면 바로 주민센터 등으로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탈북민 사망과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내에 있는 임대아파트와 협력해 3개월 이상 임대료 및 관리비 체납자 명단을 본인동의 하에 제공받아, 각 동 주민센터의 확인을 통해 생계의 어려움을 해소해주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정부와 자치구에서 수많은 복지시스템과 서비스가 이루어지고 있지만 여전히 복지사각지대에서 기본적인 생계를 위협받는 분들이 계신다”며 “다양한 방법 모색과 이웃의 관심으로 촘촘한 복지사각지대 발굴망을 구축하여 단 한명도 소외됨 없는 복지성동을 만들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