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사실상 무산에 국회 기자간담회 예고… 임명 강행 수순
조국, 청문회 사실상 무산에 국회 기자간담회 예고… 임명 강행 수순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9.02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몽니로 무산… 무차별 명예훼손, 국민에게 소상히 밝혀야”
<strong></strong>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 / 박선진 기자]​​​​​​​<strong></strong><br>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 / 박선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 개최를 예고하고 나섰다.

당초 2~3일 인사청문회가 열릴 예정이었으나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간 증인 채택 합의가 불발되면서 청문회가 무산됐다. 

조 후보자는 기자간담회를 통해 그간 언론과 야당에 의해 제기됐던 각종 의혹들에 대해 밝히고 자신의 입장을 피력할 예정이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사실상 오늘과 내일로 예정된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자유한국당의 몽니와 보이콧으로 무산됐다”면서 “후보자에게 지금까지 가해 온 무차별적 인신공격과 명예훼손에 대해서 조 후보자도 국민에게 소상히 밝힐 권리와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인사청문회가 사실상 무산된 가운데 조 후보자가 의혹 해명에 나서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장관 임명 강행이 초읽기에 돌입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인사청문회법 절차상 문 대통령은 추석 전까지 재송부 요청 등 절차를 속전속결로 진행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가장 유력한 재송부 요청 날짜는 3일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에서 송부 기한을 최대한 짧게 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조 후보자 임명 문제를 추석까지 끌고 가기엔 여론 악화에 대한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아세안 3국 순방 일정이 끝나는 날인 6일까지를 송부 기한으로 정해 재송부요청을 한 뒤 주말 이후 첫 공식 업무일인 9일 조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하는 시나리오가 유력한 것으로 거론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