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 조국 장관 임명 강행시 중대 결정 내릴 것"
나경원 "文, 조국 장관 임명 강행시 중대 결정 내릴 것"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09.0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공정수사 안되면 특검 추진 할 것"
8월 26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선진 기자]
8월 26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선진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3일 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면 "중대한 결정을 내리겠다"고 엄포를 놨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청문회 개최, 증인채택, 자료제출 요청 등 청문회 전반에 대한 안건을 처리하고, 대통령은 이 기한을 인정하는 그런 재송부요청안을 보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2일 조국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에 대해 "왜 여당이 조국 후보자를 지키기 위해서 온갖 몽니를 부리며 청문회를 보이콧했는지 근본적인 원인을 알았다"면서 "기자들의 짤막한 질문에 조 후보자는 온갖 장황한 변명 그리고 기만, 감성팔이만 반복했다"고 폄훼했다.

그러면서 "위법, 특권, 반칙의 인생을 살아온 조 후보자, 그 장관이 되겠다는 그 길마저도 편법과 특권"이라며 이것이 공정과 정의를 바로잡아야 할 법무부장관이 되겠다는 인물의 최후의 몸부림"이라고 깎아내렸다.

나 원내대표는 "아직 인사청문회를 할 법적기한이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인사청문회의 무산을 서둘러 선언하고, 조 후보자에게 이런 자락을 깔아준 민주당, 한마디로 ‘국회 능멸콘서트’의 보조자 역할에 충실했다"고 비판했다. 

이처럼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를 비판하며 한국당은 이날 조국 후보자의 거짓과 선동을 낱낱이 고발하는 대국민 언론간담회를 갖는다.

나 원내대표는 "‘논문 제1저자가 될 만큼 열심히 했다, 나는 코링크PE도, 사모펀드 투자처도 몰랐다’ 이 뻔뻔한 거짓의 실체를 분명히 짚어드리겠다"면서 "검찰의 명명백백한 공정수사가 뒷받침되지 않으면 결국 우리는 특검을 향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재송부 요청해 올 것으로 보는 관측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재송부 요청을 하는 것 자체가 국민모독"이라며 "지명철회는 물론 대통령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신성한 국회가, 국민의 국회가 이러한 ‘대국민 사기극’의 공연장이 되었고, 또한 언론과 대한민국 정치부 기자 전체가 이 추한 연극의 소품으로 동원됐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