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日서 파운드리 포럼 개최…'반도체 초격차' 과시
삼성전자, 日서 파운드리 포럼 개최…'반도체 초격차' 과시
  • 김용철 기자
  • 승인 2019.09.04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승 사장 "일본에서의 활동도 변함 없을 것"
삼성전자 정은승 파운드리 사업부장이 4일 일본 도쿄 인터시티홀에서 열린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19 재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삼성전자 정은승 파운드리 사업부장이 4일 일본 도쿄 인터시티홀에서 열린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19 재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일본 현지에서 자외선(EUV) 공정의 우수성을 알리며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 달성 속도전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4일 일본 도쿄 시나가와 인터시티홀에서  ‘삼성 파운드리 포럼(SFF) 2019 재팬’ 행사를 가졌다고 이날 밝혔다.

최근 일본이 對한 수출 규제로 인해 관계가 급격히 악화된 가운데 삼성전자가 일본 수출규제 품목으로 지정했던 첨단 극자외선(EUV) 공정에 대한 설명회도 가졌다.

7월부터 일본 정부가 수출규제조치를 단행하면서 개최를 취소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왔지만 미래 성장 동력으로 삼은 2030년 비메모리반도체에서 1위 달성을 위해 중요한 포지션인 파운드리 사업을 차질없이 진행하겠다는 이재용 부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행사에는 파운드리 사업부장인 정은승 사장을 비롯한 삼성전자 임원들과 협력사, 고객사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 정은승 파운드리 사업부장은 기조연설에서 “삼성전자는 파운드리 포럼을 통해 전 세계 고객사들과 협력 관계를 구축해왔으며, 일본에서의 활동도 변함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 사장은 지난 7월 서울에서 열린 파운드리포럼에서 "삼성전자 반도체는 위기가 오면 극복해 왔다. 앞으로 어떤 위기가 와도 반드시 극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사장은 7나노 EUV(극자외선) 공정으로 만든 AP(어플리케이션프로세서) '엑시노스9825'(갤럭시노트10 탑재)를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