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시장, “미세먼지 저감대책, 지역 맞춤형 사업으로 구체화해야”
염태영 시장, “미세먼지 저감대책, 지역 맞춤형 사업으로 구체화해야”
  • 정철호 기자
  • 승인 2019.09.18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기후환경회의 제2차 지자체 협의체 회의’에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으로 참석
염태영 수원시장이 ‘국가기후환경회의 제2차 지자체 협의체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수원시
염태영 수원시장이 ‘국가기후환경회의 제2차 지자체 협의체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수원시

염태영 수원시장은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지역 맞춤형 사업으로 구체화하고, 기초지자체가 사업 현장을 관리하면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18일 서울 종로구 국가기후환경회의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가기후환경회의 제2차 지자체 협의체 회의’에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으로 참석한 염태영 시장은 “기초지자체가 국가의 미세먼지 저감정책을 현장에서 구체화하면 효과적으로 정책을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한 예로 미세먼지 배출원 중 규모가 작은 미신고·무허가 영세 사업장은 국가가 파악하기 어렵다”면서 “기초지자체는 영세한 소규모 배출사업장을 조사하고, 적절한 미세먼지 관리대책을 만들고, 감독·관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기초지자체의 미세먼지 저감사업에 더 관심을 기울이고, 적극적으로 지원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주재한 이날 회의에는 염태영 시장을 비롯해 경기도·서울특별시·부산광역시 등 12개 광역지자체 관계자가 참석했다. 회의는 ‘국민정책제안(안)’ 발표, 지자체 협의체 의견 수렴 등으로 진행됐다.

반기문 위원장은 염태영 시장의 제안에 대해 “정책을 수립할 때 많이 참고하겠다”고 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한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공동회장단은 17일 청주 C&V센터에서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과 정책간담회를 열고, 기초지자체장들의 미세먼지 대응 관련 의견 제안서를 전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