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아시아 골프 리더스포럼 개최
하나금융그룹, 아시아 골프 리더스포럼 개최
  • 백다솜 기자
  • 승인 2019.09.30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골프의 구심점 역할 기대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왼쪽에서 네 번째),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사진 왼쪽에서 첫번째)이 참석 내외빈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왕정송 대만골프협회장, 김상열 KLPGA 회장 ,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허광수 대한골프협회장, 박은관 시몬느 회장, 도미닉 월 R&A아시아태평양 디렉터.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왼쪽에서 네 번째),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사진 왼쪽에서 첫번째)이 참석 내외빈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왕정송 대만골프협회장, 김상열 KLPGA 회장 ,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허광수 대한골프협회장, 박은관 시몬느 회장, 도미닉 월 R&A아시아태평양 디렉터. ⓒ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이 오는 10월 3일부터 10월 6일까지 개최하는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은 아시아 여자골프 발전에 초점을 맞추고 향후 아시아 골프의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은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시리즈와 같이 아시아권 주요협회들과의 협의체를 구성하여 세계최강인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골프가 세계여자골프의 중심지로의 도약을 향한 행보에 나선다.

하나금융그룹은 30일 서울 중구 소공동에 위치한 플라자호텔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을 중심으로 아시아 골프협회장들이 자리를 함께하는 ‘아시아 골프 리더스 포럼을 개최하고 아시아골프의 비전을 제시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과거 아시아의 여자골프는 인지도가 없었지만 1998년 박세리 선수가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하던 그 날, 워터 해져드에서 양말을 벗고 감동의 샷을 보여준 바로 그 날, 아시아 여자 골프는 희망을 보았다”며 “그 날 이후 ‘세리키즈’라고 불리우는 박인비, 신지애, 최나연, 청야니, 미야자토 아이 선수 등이 박세리 선수의 희망의 샷을 보고 자랐고 아시아 여자골프의 명성을 이어갔다”고 말했다.

아시아 여자골프 발전을 논의할 이번 포럼에는 세계골프의 총본산인 영국왕실골프협회(R&A)에서 도미닉 월 R&A 아시아태평양 총괄이사를 대표로 파견한다. 

R&A가 이번 ‘아시아 골프 리더스 포럼’에 참석하면서 향후 아시아 골프협의체의 출범에 따른 여러 문제를 협의해 나갈 계획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 포럼에서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과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을 비롯, 허광수 대한골프협회(KGA)회장, 김상열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회장 등 국내 골프경기 단체가 참가한다.

해외에서 왕정송 대만골프협회장, 로스 탄 싱가포르골프협회장, 수다나 나 아드티야 태국프로골프협회장과 파누 아누산 태국골프협회 부회장, 모하메드 안와르 모하메드 노르 말레이시아골프협회장, 응우엔 반 쿠 베트남골프협회 사무총장, 콜로 벤토사 필리핀골프투어 단장, 다뚝 주키풀리 등 아시아 골프를 이끌어가는 각국의 골프 리더들과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의 라스 하이던라이크가 대표로 참석한다.

이외에도 LPGA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을 공식 후원해 온 박은관 시몬느 회장, 박세리 ‘박세리 희망재단’ 이사장, 김영재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대표, 리 리엔 홍 싱가포르 타나메라 컨트리 클럽 대표도 포럼에 참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