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신재원 박사 영입…도심 항공 모빌리티 개발 주도
현대차그룹, 신재원 박사 영입…도심 항공 모빌리티 개발 주도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09.30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 전담하는 UAM사업부 신설, 부사장 맡아
신 부사장, 도심 항공 모빌리티 로드맵 설정 핵심기술개발 주력
신재원 부사장.  ⓒ현대차
신재원 부사장. ⓒ현대차

현대차그룹이 미국 NASA 최고위직 출신 인재를 영입했다.

현대차그룹은 전세계적인 메가시티화로 점점 저하되고 있는 이동효율성 문제를 극복하고, 고객에게 자동차를 넘어선 종합적인 미래혁신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미 항공우주국(NASA) 출신 신재원 박사를 영입했다고 30일 밝혔다.

신재원 박사는 미국 항공우주국 항공연구총괄본부 본부장 출신으로 현대차그룹 사업부 담당 부사장으로 영입됐다. 

신 박사는 현대차그룹은 신설된 도심용 항공 모빌리티 핵심기술 개발과 사업추진을 전담하는 ‘UAM(Urban Air Mobility)사업부’를 총괄한다. 

신재원 부사장은 미래항공연구와 안전 부문 베테랑급 전문가로, 미 NASA에서 30년 간 축적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향후 급성장이 예상되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에 선제적으로 진입해 시장을 선점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신재원 부사장은 “현대자동차그룹에서 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을 구체화할 수 있는 책임을 맡게 됐다”며 “신설된 UAM사업부는 비행체와 핵심기술 개발을 통해 향후 20년 내 1조 5천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가능성을 가진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에서 현대자동차그룹이 업계를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신 부사장은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 조기 진입을 위한 전체적인 로드맵을 설정하고, 항공기체 개발을 위한 형상설계와 비행제어 소프트웨어, 안전기술 등의 핵심기술 개발 및 확보에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배터리와 모터, 경량소재, 자율주행 등 자동차 제조 핵심기술을 UAM사업에도 적극 활용해 사업 시너지 효과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신 부사장은 저공비행용 교통시스템 개발을 위해 미국 연방항공청(FAA)을 비롯해 구글과 우버, 보잉, GE, 아마존 등 다양한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을 이끌어내는 등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을 개척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해 업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리더 중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

이밖에 2008~2014년에 백악관 국가과학기술위원회 항공과학기술분과위원회 공동위원장을, 2014~2015년에는 국제항공연구포럼(IFAR) 의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신재원 부사장 주요 프로필

- 1959년생

- 1978~1982년 : 연세대학교 기계공학과 학사

- 1982~1985년 :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 기계공학과 석사

- 1986~1989년 : 미국 버지니아 공대 기계공학과 박사,

- 1989년 : 미 항공우주국 글렌리서치센터 입사 

- 1998~2001년 : 미 항공우주국 글렌리서치센터 항공안전기술개발실 실장

- 2001~2004년 : 미 항공우주국 글렌리서치센터 항공 연구본부 본부장

- 2004~2008년 : 미 항공우주국 워싱턴본부 항공연구총괄본부 부본부장

- 2008~2019년 : 미 항공우주국 워싱턴본부 항공연구총괄본부 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