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출석 황교안 “내 목을 치라”… 민주 “검찰 겁박 쇼”
검찰 출석 황교안 “내 목을 치라”… 민주 “검찰 겁박 쇼”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10.01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에 저항한 것은 무죄”
16일 황교안 대표가 삭발식을 갖고 문대통령의 조국법무부 장관 임명을 규탄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김정현 기자]
16일 황교안 대표가 삭발식을 갖고 문대통령의 조국법무부 장관 임명을 규탄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김정현 기자]

[시사프라임/임재현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관련 수사와 관련해 검찰에 자진 출석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하며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 패스트트랙 투쟁은 문희상 의장, 더불어민주당, 또 그 2중대와 3중대의 불법적 패스트트랙 태우기에서 비롯됐다”며 사태의 책임을 여권에 돌렸다. 

그는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으로 고발된 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불법에 평화적 방법으로 저항한 것은 무죄”라며 소환 불응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 문제에 관해 책임이 있다며 전적으로 저의 책임”이라며 “검찰은 저의 목을 치고 거기서 멈추라”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한국당 의원 중 패스트트랙 충돌로 고발된 의원들에 대해 출석 요구서를 발송했으나 한국당 의원들은 소환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 

황 대표는 이번 소환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았으나 검찰에 스스로 출석한 것이다. 

이를 두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을 겁박하려는 것이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이재정 대변인은 “황 대표는 아직도 본인이 검사 또는 법무부 장관이라고 착각하고 있는가”라며 “황 대표의 기습 출석은 검찰을 압박, 겁박하려는 의도로밖에 해석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기습 출석에 나선 것은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강제수사와 기소가 임박하자 정치적 퍼포먼스로 또다시 법을 희화화하고 법질서를 교란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