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는 갈등… 이번 주말에도 ‘집회 대결’ 예고
끝나지 않는 갈등… 이번 주말에도 ‘집회 대결’ 예고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10.16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국본, 국회 앞서 검찰개혁 촉구 촛불집회… 한국당도 장외집회 계속
조국 법무부장관 파면을 요구하며 촛불 든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사진 / 김용철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파면을 요구하며 촛불 든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사진 / 김용철 기자]

[시사프라임/임재현 기자] ‘조국 사태’로 빚어진 갈등 국면이 계속되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전격 사퇴한 이후 첫 주말인 19일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와 서울 서초동 일대에선 현 정부의 국정 전환을 요구하는 집회와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집회가 잇따라 열릴 예정이다. 

특히 서초동 검찰청사 일대에서 검찰개혁을 요구하며 열렸던 촛불집회는 국회가 있는 여의도에서도 집회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공수처 설치를 포함한 검찰개혁안이 국회의 당면 현안으로 떠오른 만큼 국회 처리에 힘을 실겠다는 의지다.

촛불집회를 주최해온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의 활동 카페 ‘개국본’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검찰개혁 법안이 통과될 때까지 주말마다 국회 앞에서 투쟁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개국본은 26일 주말 집회 뒤에는 검찰개혁 법안 본회의 상정을 위해 29일까지 국회 앞에서 2박 3일 투쟁을 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자유한국당 역시 조국 전 장관 사퇴와 무관하게 주말 장외집회를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그동안 장외집회의 성격이 조 전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것이었다면, 이번 주말 집회는 문재인 정부에 정책 전환을 촉구하는 성격으로 준비하고 있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19일 열릴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촉구 국민보고대회’(가칭)는 문재인 정권의 경제·외교·안보 등 민생실패와 공정과 정의 실종을 국민에게 고발하고, 잘못된 정책의 대전환을 촉구하는 대회로써 분야별 전문가의 의견을 들으며 국민들에게 실상을 알리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했다. 

한국당이 조 전 장관의 사퇴에도 장외집회를 이어가는 것은 조국 사태를 계기로 한 범야권과 보수세력의 결집을 계속 이어가려는 노림수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