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법안 신경전… 한국당 ‘거리투쟁’에 민주 “당장 걷어치워야”
패스트트랙 법안 신경전… 한국당 ‘거리투쟁’에 민주 “당장 걷어치워야”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11.03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사이비 목사와 다르지 않아… 당무나 제대로 챙겨라”
​자유한국당 주요 당직자와 당원, 지지자 등이 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인근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 집회를 열고 있다.  ⓒ(사)국회기자단
​자유한국당 주요 당직자와 당원, 지지자 등이 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인근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 집회를 열고 있다. ⓒ(사)국회기자단

[시사프라임/임재현 기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제, 검찰개혁 법안을 둘러싸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간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다. 

양당은 휴일인 3일 전날 한국당의 거리 투쟁을 고리로 설전을 이어갔다. 민주당의 국회 복귀 요청에 대해 한국당이 야당 탄압으로 간주하면서 공방전이 계속되고 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11월 한달을 전국 순회투쟁 기간으로 선포한 한국당 황교안 대표에 대해 “제1야당 대표가 국가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당을 어디로 끌고 가야 하는지 아직도 모르는 것 같다. 좌표도 잃고 나아갈 방향도 잃은 모양새”라며 강력 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또한 “황 대표가 거리 투쟁에 집착하기만 한다면 거리 헌금과 대통령 비하를 ‘황색선교주의’의 표적으로 삼는 사이비 목사와 다를 게 무엇인가”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이 지칭한 ‘사이비 목사’는 주말마다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퇴진 집회를 이끌고 있는 전광훈 목사를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이 대변인은 “거리와 아스팔트는 황 대표의 안온한 보금자리가 아니다”라며 “당장 걷어치우고 국회 내 당대표실에서 밀린 당무나 제대로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국회 복귀 요청에 대해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추경, 결산, 국정감사, 예산심의 어느 것 하나소홀한 바 없이 야당의 본분을 다하고 있는데 느닷없이 국회로 돌아오라니 참 어이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전 대변인은 “밖으로는 국민들께 실상을 알리고, 안으로는 정부와 여당의 악법 폭주를 막아내어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헌법정신과 민생을 반드시 지켜낼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