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지소미아 종료 철회가 국익”… 문 대통령에 철회 촉구
황교안 “지소미아 종료 철회가 국익”… 문 대통령에 철회 촉구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11.0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보는 안보대로, 경제는 경제대로 풀어야”
4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4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시사프라임/임재현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좀체 나아지지 않고 있는 한일관계를 거론하면서 우리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한 철회를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청와대와 여당의 조국 살리기 최대 희생양은 ‘지소미아’였다”며 “한미일 안보협력의 상징인 지소미아가 엉뚱하게 조국 사태의 유탄을 맞았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으로 한미일 안보협력과 한미동맹에도 악영향을 끼치게 됐다는 주장과 함께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에 있어서도 손해를 초래했다는 논리를 폈다. 

그는 “일본의 경제보복 당시만 해도 우리에게 우호적이었던 국제사회의 여론이 지소미아 종료로 싸늘해졌다”며 “외교, 안보, 경제 어느 면에서 보나 국익에 반한 결정이었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현지시간) 태국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아세안+3 정상회의 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환담을 나눈 것과 관련해선 “모양은 좀 그렇지만, 그래도 만난 것은 다행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지소미아 종료 철회가 국익을 위한 선택임은 명백하다. 안보는 안보대로, 경제는 경제대로 푸는 것이 정상”이라며 “결자해지 차원에서 대통령의 지소미아 종료 철회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회의에 참석한 이주영 국회부의장은 “문 대통령은 바른 소리에 귀 막고, 국익과 국가안보를 저버리고, 정권이익과 포퓰리즘에만 집착한 결과가 얼마나 참담하게 돌아오는 것인지 깨달아야 한다”면서 “대통령의 판단을 잘못 이끌었던 안보실장을 비롯한 참모들을 읍참마속하고, 이제라도 지소미아 문제를 바로잡기를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