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4당 공조 추진에 한국당 반발 “야합 복원의 탐욕”
패스트트랙 4당 공조 추진에 한국당 반발 “야합 복원의 탐욕”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11.18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여당 여전히 협박의 칼… 협상다운 협상 못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8일 오전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김정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8일 오전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김정현 기자

[시사프라임/임재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공수처 설치법과 선거제 개편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들 처리를 위한 여야 4당 공조 복원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자유한국당이 반발하고 있다. 

한국당은 자당을 제외한 여야 4당 공조 추진에 대해 탐욕적인 야합으로 규정하고 패스트트랙 철회 요구를 되풀이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당이 4당 야합 복원의 뒤틀린 탐욕을 아직도 버리지 못했음을 시인했다”며 “그렇게 억지로 만들어낸 공수처, 연동형 비례대표제 위에 정권의 탑을 쌓아올린들 그것이 과연 역사의 심판을 견뎌낼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전날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과의 이견으로 교착상태에 빠진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 처리 문제에 대해 “이번 주부터 다양한 채널을 동원해 선거법과 검찰개혁법의 합의 접점을 찾기 위한 시도를 본격적으로 전면화하겠다”며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공조 복원에 나서겠다는 뜻을 나타낸 바 있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여당과 일부 야당은 여전히 패스트트랙이라는 협박의 칼을 들고 있다”며 “불법, 폭력, 날치기 강행 등 결코 치유할 수 없는 하자로 점철된 패스트트랙이 여전히 폭주하고 있는데 어떻게 협상다운 협상을 할 수 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여당과 문희상 국회의장이 패스트트랙 무효를 선언해야 진정한 협상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헌법재판소에 대해서도 “더 이상 눈치 보지 말고, 오직 헌법과 법률에 따라 불법 사보임과 불법 긴급안건조정위원회 의결에 대한 권한쟁의심판 결정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여당과 문 의장이 공수처 법안과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본회의에 상정할 경우 한국당 의원이 의원직을 총사퇴하는 강경대응 방안을 주문하기도 했다. 

정 최고위원은 “공수처와 선거제가 통과된다면 자유한국당은 당원들과 자유시민들에게 용서받지 못하게 될 것”이라며 “그전에 국회의원 총사퇴로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