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단식투쟁 카드로 정국 급랭… 與 “민폐 단식” 반발
황교안, 단식투쟁 카드로 정국 급랭… 與 “민폐 단식” 반발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11.20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소미아 연장까지 투쟁 무기한 진행”
4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4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시사프라임/임재현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국정 대전환을 요구하는 단식 투쟁 카드를 뽑아들면서 정국이 급랭하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정부에 대해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 저지를 위한 단식 투쟁에 돌입한다. 

황 대표는 이번 단식을 통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등 외교·안보 문제와 경제 위기 등의 총체적 국정 위기와 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로의 선거법 개정안 등 강행 처리 기류 등에 대해 항의한다는 입장이다. 

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은 기자들을 만나 “우리가 지금 온몸을 던지는 거 말고는 할 수 있는 게 뭐가 있느냐”면서 “지소미아 연장 등의 협상이 있을 때까지 단식 투쟁은 무기한 진행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민생을 내팽개친 ‘민폐단식’”이라며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이재정 대변인은 “황 대표의 단식은 명분이 없음을 넘어 민폐”라며 “무엇이라도 해야겠다면, 20대 국회의 남은 성과를 위해 협조하라. 국민과 민심은 이벤트 현장이 아니라, 바로 이 곳 국회 논의의 장에 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도 황 대표의 단식투쟁 선포를 “뜬금없는 단식”이라고 비판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제1야당 대표의 단식은 국민의 꽉 막힌 가슴을 더 답답하게 만들고 있다”며 “황 대표의 단식은 명분도 당위성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 대변인은 “황 대표가 제1야당의 품격을 되찾고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회복하는 데 노력해 주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