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를 통해 영혼을 쏘아올린, 국민 시인 윤동주와의 만남
시를 통해 영혼을 쏘아올린, 국민 시인 윤동주와의 만남
  • 류지민 기자
  • 승인 2019.11.28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작가무극 '윤동주, 달을 쏘다.' 12/21(토)~22(일) 고양아람누리 아람극장
수능 수험생, 초·중·고·대학생 본인 30% 할인

(재)고양문화재단(대표이사 정재왈)은 (재)서울예술단의 대표적인 창작가무극 <윤동주, 달을 쏘다.>를 12월 21일(토)부터 12월 22일(일)까지 고양아람누리 아람극장에서 공개한다. 

이 작품은 지난 2012년 초연 이래, 관객들의 두터운 사랑으로 매 공연 100%에 육박하는 높은 객석 점유율을 기록한 인기작이자 화제작이다. 이 공연의 다섯 번째 시즌인 올해의 무대는 음악적 향상은 물론 윤동주 시인의 생각과 호흡에 더욱 집중해 보다 풍성하고 완성도 높게 마무리됐다. 

특히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으로, 일제 강점기 비극의 역사에 맞서 고뇌하던 시인 윤동주와 뜨거웠던 청년들의 이야기가 한층 깊게 다가오는 시기다. 

<윤동주, 별을 쏘다.>는 윤동주 시인의 대표작인 ‘팔복’, ‘십자가’, ‘참회록’, ‘서시’, ‘별 헤는 밤’,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등을 노래가 아닌 가사와 대사로 엮어내며 고유의 서정성을 더한다. 작품의 백미로 꼽히는 마지막 감옥 장면에서 절규하며 쏟아내는 ‘서시’와 ‘별 헤는 밤’은 그가 견뎌낸 절망과 고통을 고스란히 드러내 객석에 강렬한 울림을 안긴다. 아름답고 슬픈 한 편의 서정시 같은 이 작품은 관객들의 마음에 마르지 않는 잉크처럼 선명한 감동을 남길 예정이다.

윤동주 시인 역은 박영수, 신상언, 송몽규 역은 김도빈, 강상준, 강처중 역은 조풍래, 김용한이 맡아 원년 멤버와 참신한 멤버가 조화를 이뤄 관객들의 기대를 모은다. 

공연의 예매와 자세한 문의는 고양문화재단 홈페이지 또는 전화에서 가능하다. 한편 수학능력시험을 치른 수험생, 초·중·고·대학생 등은 본인에 한해 3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