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친문 농단 게이트’ 정조준… 국조 수용·공수처 포기 동시 압박
한국당 ‘친문 농단 게이트’ 정조준… 국조 수용·공수처 포기 동시 압박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11.29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추악한 부패 정권, 누굴 수사하나… 공수처 설치 명분 사라져”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8일 오전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김정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8일 오전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김정현 기자

[시사프라임/임재현 기자] 자유한국당이 29일 친문(친문재인) 핵심 인사들이 연루된 각종 비위 의혹이 잇따라 터져 나오는 것과 관련해 국정조사를 요구하며 대여압박의 공세에 고삐를 바짝 죘다. 

한국당은 최근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하명수사’ 의혹,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비위의혹, 우리들병원 특혜 대출 의혹 등을 ‘3종 친문농단 게이트’ 사건으로 규정하고 전방위 압박에 나선 상태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국정조사를 못하겠다는 여당은 스스로 이 정권과 범죄 공동체임을 시인하는 것”이라며 국정조사 수용을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정조사로도 모자라 특검까지 논의해야 할 정도의 초대형 비리게이트 앞에서 진영논리를 따지는 것은 이 정권과 함께 무너지겠다는 어리석은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이번 사건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공수처법안의 반대 논리로도 활용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3종 친문게이트’의 충격적 실체를 두 눈으로 보고도 여전히 공수처를 입에 올린다는 것은 몰염치 중에 몰염치”라며 “추악한 부패나 저지른 정권이 누굴 수사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공수처 설치의 명분은 완전히 사라져버렸다. 공수처가 만들어낼 끔찍한 미래를 지금 벌써 현 정권이 보여주고 있다”면서 “3종 친문게이트 국정조사를 수용하고, 공수처를 포기하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한 협상을 한국당에 촉구하면서, 협상 불응 시 다른 야당과의 공조를 통해 강제처리에 나설 수 있다는 압박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국민에게 ‘선거법은 여야합의로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실제로는 어떤 협상안도 내지 않고 실질적으로 협상의 문을 닫아거는 행위는 국민을 매우 실망시키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우리는 마지막 순간까지 대화의 문을 열어 놓고 기다리겠다. 아울러 자유한국당이 국민이 원하는 대화와 타협을 거부하고 극한 대치의 길을 선택한다면 그 책임은 모두 자유한국당에게 고스란히 돌아간다는 사실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