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회장 "금융 혁신성장 기반 마련"…Triple-K Project 추진
조용병 회장 "금융 혁신성장 기반 마련"…Triple-K Project 추진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12.22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금융을 선도하는 신한금융의 중장기 혁신금융 지원 플랜 발표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은 국내 혁신성장 생태계 구축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 금융회사로서 국가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고, 금융 부문의 혁신 성장 기반 강화를 위한 ‘Triple-K Project’를 추진한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Triple-K Project는 아이디어와 기술력만 있다면 누구든지 신한금융의 체계적인 혁신금융 지원을 받을 수 있는 환경 조성을 목표로 한다”며 “신한금융은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을 통해 대한민국의 혁신 생태계 구축과 금융 부문의 혁신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그룹의 혁신성장추진위원회 석상에서 조 회장은 신한금융이 지향해야 할 방향으로 ‘금융삼도(金融三道)’에 대해 그룹 경영자들에게 강조한 바 있다.

오늘 발표된 Triple-K Project는 금융삼도의 ‘개방성’을 구체화한 것으로 신한금융이 리딩금융그룹으로서 우리 사회에 기여할 실천방법이 된다.

신한금융은 지난 3월 조용병 회장의 강력한 의지로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전 그룹사 2천여명이 참여하는 금융권 최대 규모의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를 출범시키고 ▲기업대출 체계 혁신 ▲혁신기업 투자 확대 ▲혁신성장 플랫폼 구축을 3大 핵심 추진과제로 한 ‘혁신성장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혁신성장 프로젝트는 2019년부터 5년간 ▲혁신기업 금융지원 62조 ▲혁신기업 직접투자 2.1조 등 공격적 목표를 설정하고 출범 9개월인 11월 기준 △금융지원 13.8조 △직접투자 4천6백억원 △직간접 일자리 창출 약 5만 2천개 등 탁월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또한 4차 산업혁명의 시대적 요구에 걸맞는 대출 및 투자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심사, 인력운용, 전산시스템, 내부규정 등 전사적인 혁신역량 고도화를 추진 중이다.

‘혁신성장 프로젝트’의 한 단계 도약을 위한 ‘Triple-K Project’의 첫 출발로, 신한금융은 지난 20일 대전시와 대전시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인 ‘D-Bridge 프로젝트’의 한 축을 담당하는 내용의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인프라 구축 및 맞춤형 펀드 조성에 총 1,000억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는 'Triple-K Project'의 첫번째 K로 'Korea Cross-Country Plan'이다. Korea Cross-Country Plan은 서울-대전-호남의 세로축과 경기-영남을 잇는 가로축을 중심으로 국내 혁신성장 생태계를 확대하여 전국에 걸친 혁신성장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직접 투자와 함께 신한금융의 온ㆍ오프라인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성장단계별 투자지원 체계, 인재 헤드헌팅 통한 스타트업 인재풀 제공 등을 통해 2023년까지 스타트업 핵심기업 2천개사를 발굴하고, 유니콘 기업 10개를 육성을 목표로 한다.

더불어 지역 혁신성장 생태계에 다양한 시중 자금이 흘러 들어갈 수 있도록 스타트업 투자자금의 회수 및 재투자 시장인 세컨더리 마켓 활성화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할 계획이다.

두 번째 K는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프로젝트인 “Korea to Global Plan”이다. 신한금융은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 연이어 퓨처스랩을 출범시키는 등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을 선도하고 있으며 세계적인 스타트업 엑셀레이터인 Plug & Play와 MOU를 체결하는 등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신한금융은 이스라엘, 프랑스, 영국 등의 기관 및 기업들과 협력하여 혁신 생태계 구축 사례를 연구하고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내 스타트업 기업들에게 선진화, 현지화된 서비스를 제공하여 글로벌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마지막 K는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범 국가적 유망 벤처기업 육성계획인 “K-유니콘 프로젝트”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K-유니콘 프로젝트는 민관 협력을 통해 유망기업 1천개 발굴, 약 10조원의 자금 조성을 목표로 하는 정부의 벤처기업 종합육성 계획이다.

신한금융은 기업의 사회적가치 실현하기 위해 K-유니콘 프로젝트에 금융권 최초의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인 “퓨처스랩”, 창업자문 프로그램인 “두드림스페이스”, 스타트업 지원 플랫폼인 “이노톡” 등 신한금융이 보유한 3대 창업지원 플랫폼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스타트업에게 부족한 인적자원 지원을 위해 기술전문가인 非전임 대학교원 등 외부 전문가를 대상으로 헤드헌팅에 나서는 한편, 이들 비전임 대학교원들을 예비 창업가와 연결해 스타트업 기업의 경영 및 사업화 능력을 강화하고 창업을 촉진할 예정이다.

더불어 우수 인재들이 보유한 기술분석 능력을 활용하고 카이스트 등 국내외 연구기관과 연계해 중소벤처 기업들이 빠른 시간 내에 양질의 비즈니스 모델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투자 측면에서도 기술사업화 및 글로벌 진출 전용펀드를 조성하여 기업 성장단계별 금융지원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