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은행장, 전국 영업본부장에 "DLF 배상 최선 다해라"주문
손태승 우리은행장, 전국 영업본부장에 "DLF 배상 최선 다해라"주문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12.2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부장급 이상 임직원 급여 일부 반납을 통한 소비자보호기금 조성도 제안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우리은행장.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우리은행장은 23일 새로 선임된 25명의 신임 본부장을 포함한 전국 영업본부장 회의를 소집해 파생결합상품(DLF) 배상과 관련해 최선을 다해 줄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

손 행장은 이날 신임 본부장과의 회의에서 연말 마무리 영업에 대한 당부와 함께 내년도 경영 방향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갖으면서 "금감원 분쟁조쟁안을 적극 수용하고 DLF 배상 관련 최선을 다 해라"라고 강조했다.

은행 인지도는 고객의 신뢰에서 비롯된다는 게 업계의 정설로 DLF로 인한 손해를 입은 피해고객 배상으로 고객 신뢰 회복에 나서겠다는 손 은행장의 의지라는 평가다.

이에 이날 손 행장은 피해고객에 대한 성실하고 신속한 배상이 고객 신뢰 회복의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그 첫 단추로 금감원 분쟁조정안을 적극 수용의사를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은행은 피해 고객의 배상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 피해를 최소화하는 다양한 방안을 추가로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일단 이날 회의를 통해 드러난 고객 피해를 최소화 하는 방안으로 영업본부장 이상 임직원들이 급여를 일부 반납해 소비자보호기금을 만들자는 제안이 나왔다. 손 행장은 법률적 이슈 등을 고려해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선 2020년 경영목표인 ‘신뢰·혁신·효율’달성을 위해 손 해장은 은행의 모든 제도와 시스템을 고객 입장에서 재점검하고 혁신해 나갈 것임을 천명했다.

20년 만에 획기적으로 변경되는 KPI 제도의 조기 정착을 위해 영업본부장의 역할과 새로운 리더십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