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발 내디딘 보수대통합… 통합추진기구에 한국당·새보수당도 참여
첫발 내디딘 보수대통합… 통합추진기구에 한국당·새보수당도 참여
  • 임재현 기자
  • 승인 2020.01.09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도·보수 ‘빅텐트’ 급물살… ‘반문연대’ 전선 확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사진, 좌), 유승민 새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사진, 우). [사진 / 시사프라임DB]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사진, 좌), 유승민 새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사진, 우). [사진 / 시사프라임DB]

[시사프라임/임재현 기자] 중도·보수 야권 세력이 9일 시민사회와 정당을 아우르는 신당을 창당하기 위한 통합추진기구 구성에 합의하면서 보수대통합 작업이 첫발을 내딛게 됐다. 

이날 중도·보수 대통합을 위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는 자유한국당과 새보수당 관계자 등이 모인 가운데 혁신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를 구성하고, 위원장에 국회 사무총장 출신의 박형준 정치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을 추대하기로 합의했다. 

4.15총선을 앞두고 통합 논의의 틀이 마련됨에 따라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재야 시민사회단체까지 참여하는 중도·보수 ‘빅텐트’ 구성이 급물살을 타게 됐다. 

이날 합의문에는 ▲대통합 원칙은 혁신과 통합이다 ▲통합은 시대 가치인 자유와 공정 추구 ▲문재인 정권 반대하는 중도보수 등 모든 세력 대통합 추구한다 ▲세대 넘어 청년 마음 담을 수 있는 통합 추구 ▲더이상 탄핵 문제가 총선 승리 장애돼선 안된다 ▲대통합 정신 실천할 새로운 정당을 만든다 등의 합의사항이 포함됐다. 

그동안 새보수당이 한국당에 통합의 전제로 요구해온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 보수를 앞세우자 ▲새집을 짓자는 내용의 ‘보수 재건 3원칙’이 사실상 반영된 내용이다. 

보수 진영에서 통합추진기구 구성으로 통합 논의의 틀을 만든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 이후 처음이다. 박 전 대통령 탄핵 사태로 뿔뿔이 흩어졌던 보수 세력이 ‘반문(반문재인)연대’를 고리로 다시 모이는 모양새다. 

성공적인 보수 통합에 성공할 경우 보수 야권의 표를 결집시켜 4.15총선의 판도를 뒤흔드는 변수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통합 추진 과정에서 세부적인 통합 방식이나 지분 등을 놓고 잡음에 휩싸일 가능성도 적지 않다. 통합 방식을 둘러싸고 한국당 내 계파 갈등 문제도 난제다. 

올해 총선까지 남은 기간이 3개월여에 불과하기 때문에 통합 추진 세력은 창당 작업을 서두를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설연휴를 기점으로 어느 정도의 윤곽이 나올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