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배터리 재활용 1000억 투자…"인재 활용 기술력 확보"
GS건설, 배터리 재활용 1000억 투자…"인재 활용 기술력 확보"
  • 김종숙 기자
  • 승인 2020.01.09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제자유특구 발표 후 지역 투자 ‘1호 대기업’
지역 사회의 상생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
9일 포항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포항 규제자유특구 GS건설 투자협약식’에 참석한 임병용 GS건설 부회장이 투자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GS건설
9일 포항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포항 규제자유특구 GS건설 투자협약식’에 참석한 임병용 GS건설 부회장이 투자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GS건설

GS건설이 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른 2차전지 재활용 관련 신사업에 진출한다. 1000억원을 투자하고, 기술력 확보과 관건으로 내부 인재를 활용 기술력 확보와 함께 사업 상황에 따라 외부 인재 영입에도 나선다.

GS 건설은 9일 포항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임병용 GS건설 부회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이 ‘포항 규제자유특구 GS건설 투자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포항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지정 이후 대기업으로는 GS건설이 처음이다.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는 수뇌부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GS건설은 이번 투자협약식에서 포항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내 재활용 규제자유특구의 약 12만 m2(약 3만6천평) 규모의 부지에 2차전지의 재활용 및 관련 사업을 위한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GS건설은 1차로 2022년 까지 약 1,000억원을 투자해, 2차 전지에서 연간 4,500톤의 니켈, 코발트, 리튬, 망간 등의 유가금속을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조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이어 2차 투자로 연간 10,000여톤 규모로 사업을 확대하고, 전후방 산업으로의 진출에 대한 계획을 밝혔다.

배터리에서 회수하는 금속의 순도를 얼마나 높일 수 있느냐가 사업 성패가 달린 만큼 이 부분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을 확보가 관건이다.

이에 GS건설은 본지와 통화에서 "기술력 확보가 중요한 만큼 외부 인원이 필요하면 적극적으로 외부 인사 영입도 나설 수 있다"면서도 "기존 플랜트 사업을 해와서 화공과 출신도 있어 사업 상황에 따라 인력 활용 등 레이아웃이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다. 

실제 GS건설 직원현황에 따르면 전체 직원의 약 90%가 엔지니어이다. 이 중 전기전자, 화학, 기계, 소재 분야의 엔지니어가 절반이상을 차지한다. 이 인력을 활용해 전기차 배터리 리사이클 사업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은 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라 선진국에서는 차세대 유망 사업으로 각광을 받고 있는 분야다. 미래차로 전기차가 대세로 자리잡은 만큼 배터리 산업도 크게 성장할 것이란 게 업계의 전망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2040년이 되면 신차의 절반 이상과 전 세계 차량 중 3분의 1이 전기차가 될 것이며, 2050년경 배터리 리사이클링 시장은 약 600조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국내 전기차 보급과 배터리 교체주기도 2040년 연간 69만 대 등 2차 전지 배터리 발생량이 약 576만 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리사이클링 산업의 사업성이 매우 높다고 판단한 GS건설은 미래먹거리 사업으로 진출을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