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산업용 드론 시장 적극 진출…MS 클라우드 및 AI 기반 수소연료 드론 개발
두산, 산업용 드론 시장 적극 진출…MS 클라우드 및 AI 기반 수소연료 드론 개발
  • 김종숙 기자
  • 승인 2020.01.10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20에서 양 간 수소연료전지 드론 솔루션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과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파트너십, 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대표(왼쪽)와 우미영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부사장.  ⓒMS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과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파트너십, 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대표(왼쪽)와 우미영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부사장. ⓒMS

두산그룹은 자사의 수소연료전지 드론에 MS기술을 접목해 세계 산업용 드론 시장에 적극 진출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과 한국MS는 8일(美현지시간)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MS의 클라우드 및 AI를 기반 모바일 수소연료전지팩 드론 소프트웨어 개발 및 비즈니스 협업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이를 계기로 두산그룹은 미국과 중국 등 글로벌 시장 개척에도 나설 예정이다.

양사는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등의 기술과 드론을 접목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드론 소프트웨어 및 모니터링 솔루션 개발과 공동판매(Co-Sell)로 함께 시장을 공략한다.

업계는 2025년까지 산업용 드론 시장이 약 8조 5,000억원 규모의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두산그룹은 산업용 드론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계획으로 이날 MS와 기술 협력에 나선 것이다. 

양사 협력으로 고객 맞춤형 솔루션 개발이 가능해진다.

이번 협력에 따라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 IoT, 머신러닝, AI 등 고도화된 솔루션들이 적극 활용될 예정이다.

DMI의 수소연료전지 드론은 2시간 비행이 가능하다. 애저 IoT 허브를 적용하면, 수십억 개의 디바이스에 연결해 방대한 데이터 정보의 수집 및 분석이 가능해 한층 업그레이된다.

한 번의 비행으로 수십만개 패널의 정밀 촬영이 가능하다. 촬영된 수백 장의 이미지를 하나로 맵핑해 애저 머신러닝을 통해 태양광 패널의 결함 유무를 진단해 실시간으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알람을 준다.

드론의 수소잔량, 소비 출력, 배터리 충전 상태, 온도 등 비행에 필수적인 정보를 애저 IoT 서비스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다. 대시보드를 제공해 태양광 발전소를 효율적으로 유지 및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