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사 자금 숨통 트이나…현대차, 납품대금 1조원 조기 지급
협력사 자금 숨통 트이나…현대차, 납품대금 1조원 조기 지급
  • 박선진 기자
  • 승인 2020.01.13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원자재 대금 등 명절 소요 자금 해소 … 협력사 경영 안정 지원
1차 협력사에도 납품대금 조기 지급 권고해 2·3차 협력사까지 수혜 유도
현대차그룹 사옥.  [사진 / 시사프라임DB]
현대차그룹 사옥. [사진 / 시사프라임DB]

현대자동차그룹이 협력사 자금 부담을 덜어주고자 1조원 가량의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 또 온누리상품권도구매해 임직원에게 지급 내수 진작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설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납품대금 1조 73억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설 연휴 전에 지급하고 온누리 상품권 119억9천만원을 구매해 그룹사 임직원에게 전달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번 현대차그룹의 납품대금 조기 지급은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현대건설·현대제철·현대위아 등 6개 회사에 부품 및 원자재, 소모품 등을 납품하는 3천여 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예정대로라면 협력사들은 지급일보다 최대 23일 일찍 대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협력사들은 명절이 다가오면 각종 임금과 원부자재 대금 등 자금이 일시적으로 집중돼 자금난을 겪어왔다. 이에 납품대급을 조기  지급해 협력사들의 자금 부담을 해소하고자 현대차그룹이 당초 일정보다 앞당겨 납품대금을 지급한 것이다.

현대차그룹은 1차 협력사들도 설 이전에 2, 3차 협력사들에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할 수 있도록 유도해 대금 조기 지급의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설과 추석에도 각각 1조 1,295억 원, 1조 4,181억 원의 대금을 조기 집행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전통시장 활성화 등 내수 진작을 위해 설 연휴 전 온누리상품권 약 117억 9천만 원을 구매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설과 추석에도 각각 127억 5천만 원, 257억 3천만 원의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한 바 있다. 

이번 설에도 약 14,800여개 우리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임직원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고 임직원들이 국산 농산물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해 농가 소득 증대에도 힘을 보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