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우한폐렴' 투명한 정보 공개 강조 왜?
문재인 대통령, '우한폐렴' 투명한 정보 공개 강조 왜?
  • 김용철 기자
  • 승인 2020.01.28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 감염증 대응과 관련해 세 가지가 필요 강조
▲신속조치 ▲전수조사 및 증세 확인자 격리조치 ▲국민에게 투명한 정보 제공
박 정부때 메르스 사태 당시 정보 공개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사태 키운 것 염두
28일 국립중앙의료원에 도착해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으로 보고를 받고 대화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28일 국립중앙의료원에 도착해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으로 보고를 받고 대화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과 관련해 세 가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투명한 정보 공개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8일 오전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현장 대응체계를 직접 점검하며 ▲정부의 신속조치 시행 ▲전수조사 및 증세 확인자 격리조치 ▲국민에게 투명한 정보 제공 등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우한폐렴' 대응 현장을 방문한 것은 처음이며, 첫 확진자 발생 8일 만이다. 현장 방문으로 청와대가 콘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알리는 것 동시에 '우한폐렴' 확진자 추가 발생으로 국민 불안감이 커지는 상황에서 대통령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지시를 내림으로 이런 불안감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행보라는 분석이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과 관련해 세 가지가 필요하다며 “정부 차원에서는 선제적 조치들이 조금 과하다는 평가가 있을 정도로 강력하고 발 빠르게 시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무증상으로 공항을 통과했던 분들에 대한 전수조사라든지, 증세가 확인된 분들을 격리해 진료하며 2차 감염을 최대한 막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이런 조치들을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해 불안감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투명한 정보 공개를 언급한 점은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국민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투명한 정보 공개가 필수라는 인식이다. 이는 박근혜 정부 시절 메르스 사태 당시 정보 공개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사태를 키웠다는 지적이 잇따른 것을 염두한 것이란 분석이다.

문 대통령은 "과거 메르스 사태 때, 입원 환자를 통해서 다른 환자나 내원객, 의료진이 감염된 사례가 있어 지역사회도 불안해했다. 그 이후 감염병 의료체계가 개선됐기 때문에 그런 걱정할 필요가 없게 됐는데 그 부분을 설명해 달라"고 묻자 고임석 국립중앙의료원 진료부원장은 "메르스 사태 때 심각 단계에서 병원을 폐쇄함으로써 메르스 환자 60명을 원내에서 진료했지만, 원내 감염이 단 한 차례도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이후 전 직원에 대해서도 항체검사를 시행했는데 양성은 단 한 명도 없었다. 시스템적으로 더 발전돼 있는 상태여서 병원 내 감염이나 지역으로 유출될 가능성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8일 국립중앙의료원에 도착해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과 김연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병원 운영지원팀장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선별 기준과 대응 조치, 선별진료소 운용 절차 등 현장 대응체계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청와대
문 대통령은 28일 국립중앙의료원에 도착해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과 김연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병원 운영지원팀장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선별 기준과 대응 조치, 선별진료소 운용 절차 등 현장 대응체계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청와대

현재 정부는 '우한폐렴'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앞서 정부는 27일 감염병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참모진과 오찬에서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지시했고 청와대는 이날 입국자 3천명에 대해 바로 전수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만에하나 확진자가 계속 늘고 사망자가 발생할 경우 메르스 사태 당시와 같은 걷잡을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는 점도 배제할 수 없다는 인식도 작용한 것이란 관측이다.

현 정부 전신인 참여정부 시절 중국에서 발생한 사스 유행 당시 국내 확진자는 3명에 그쳤고 국내 사망자가 없었다.

반면 박근혜 정부 당시 메르스는 초기 대응 실패로 국내에서만 186명의 환자와 38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메르스 사태로 인해 국내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되고 박 정부의 지지율이 하락하는 등 위기를 맞이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