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에 '맞불' 대신 '힘빼기'?… 황교안 종로 출마 무산 가능성
이낙연에 '맞불' 대신 '힘빼기'?… 황교안 종로 출마 무산 가능성
  • 임문식 기자
  • 승인 2020.02.06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내 의견 분분 속 공관위, 7일 출마 문제 결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 / 시사프라임DB]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 / 시사프라임DB]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종로 출마 카드를 둘러싼 한국당 내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조만간 황 대표를 비롯한 주요 인사들의 출마 지역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 안팎에 따르면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르면 7일 황 대표의 4.15총선 출마 문제를 논의해 결론을 낼 방침이다. 

공관위의 결정에 따라 종로 빅매치 여부는 물론 4.15총선 전략 전체의 판도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주목된다. 

황 대표의 출마 지역을 둘러싼 당내 의견은 분분한 상태다. 강력한 범여권 대권주자로 꼽히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정치 1번지 종로에 출사표를 던지면서 한국당의 셈법이 복잡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당초 한국당의 험지로 불려온 종로 지역구에 보수야권 대권 주자인 황교안 대표를 투입해 전체 총선판은 물론 향후 대선구도까지 염두에 둔 시나리오가 거론됐으나, 이 전 총리의 출마로 인해 득실 계산이 한층 복잡해진 형국이 됐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고 있는 이 전 총리와 종로 지역구 선거에서 맞붙을 경우 황 대표로서도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앞서 황 대표는 그동안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공언해왔지만, 구체적인 출마 지역에 대해선 말을 아끼면서 당내 논란이 계속돼 왔다. 공관위원 내에서도 황 대표의 종로 출마와 종로 외 지역 출마, 불출마 등의 선택지를 놓고 격론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이석연 공관위 부위원장이 한 언론 인터뷰에서 황 대표의 종로 출마를 강력 요구했으나,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공관위원들이 공관위 회의가 아닌 곳에서 여러 이야기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저는 우리 당 승리를 위해, 통합을 위한 큰 길을 가는 데 도움이 되는 가장 적합한 시기에 판단하고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황 대표의 종로 출마 여부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종로에 출마하지 않는 쪽으로 결론을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상황이다. 당 일각에선 황 대표가 이 전 총리와의 맞대결에서 패할 경우 이 전 총리의 정치적 위상만 높여줄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종로 출마 카드가 불발될 경우 황 대표는 수도권의 다른 출마지를 선택하거나 아예 불출마를 선언한 뒤 당의 전체 선거 운동을 진두지휘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종로에는 황 대표를 대신해 중량감 인사를 내세워 이 전 총리에 맞불을 놓거나 정치 신인을 배치해 힘을 빼는 전략이 선택지로 거론되고 있다. 

종로 맞대결을 피할 경우 황 대표로서는 일정 부분 리더십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영남권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전 대표나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 다른 주요 인사들에 대한 험지 출마 요구론에도 힘이 빠질 수밖에 없는 상태다. 

홍준표 전 대표는 6일 SNS에 올린 글에서 황 대표의 종로 외 출마 가능성이 점쳐지는 것과 관련해 "현직 대표는 꽃신 신겨 양지로 보내고, 전직 대표는 짚신 신겨 컷오프 하고 사지로 보낸다면 그 공천이 정당한 공천인가"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