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탄핵 외친 한국당…민주 "아군 향해 총 쏘는 일"
대통령 탄핵 외친 한국당…민주 "아군 향해 총 쏘는 일"
  • 임문식 기자
  • 승인 2020.02.10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심 원내대표는 울산시장 부정선거 혐의 관련 검찰 공소장을 추미애 장관이 국회에 제출하지 않은 데 대해 "추 장관을 형사 고발하고, 추 장관에 대한 탄핵 소추안도 낼 것"이라고 밝혔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심 원내대표는 울산시장 부정선거 혐의 관련 검찰 공소장을 추미애 장관이 국회에 제출하지 않은 데 대해 "추 장관을 형사 고발하고, 추 장관에 대한 탄핵 소추안도 낼 것"이라고 밝혔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 탄핵 카드를 꺼내 들고 나왔다. 시점은 총선 이전이 아닌 총선 이후다.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에 문 대통령이 관여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거두지 않고 있는 한국당은 연루 사실이 밝혀질 경우 즉각 탄핵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강력 반발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연루 사실이 조금이라도 나온다면 탄핵을 추진하겠다”며  “대통령이 실토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총선 후 21대 국회가 구성되면 곧바로 국정조사와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입을 다물고 있는데 국민은 대통령의 설명을 요구하고 있다"며 "대통령이 선거공작에 관여했다면 국민들도 당연히 탄핵을 외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실제 한국당 의도대로 문 대통령 연루 사실이 드러나 탄핵 까지 이어지려면 특검을 통해 밝혀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이번 총선에서 한국당이 승리를 해야 하는 전제 조건이 깔려있다. 

총선에서 한국당이 민주당에 참패 할 경우 특검 추진이 쉽지 않아 문 대통령 탄핵 카드도 '허공에 외치는 메아리'에 그칠 공산이 크다. 

한국당이 문 대통령 탄핵 카드를 언급하자 민주당은 "아군 향해 총 쏘는 것과 다르지 않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의 무책임한 정쟁 발언이 한계선을 넘어서고 있어서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 탄핵을 거론하고 (황교안 대표가) 출마 명분을 찾기 위해 입에 담기 어려운 극언으로 정부를 공격하는 것은 무책임한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황 대표를 향해 "선거 유세장 같은 극렬한 정쟁의 언어를 멈추고 당장 정쟁중단과 국회 가동부터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