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미래한국통합신당' 신설 합당 의결… 민주당 "도로친박당"
한국당, '미래한국통합신당' 신설 합당 의결… 민주당 "도로친박당"
  • 임문식 기자
  • 승인 2020.02.13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보수·전진당과 합당키로… "문 정권 심판할 때"
심재철 원내대표 주재의 의원총회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장에서 열리고 있다. (한국당 홈페이지)
심재철 원내대표 주재의 의원총회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장에서 열리고 있다. (한국당 홈페이지)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이 13일 전국위원회를 열고 새로운보수당·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과의 합당을 추진하기로 공식 결정했다. 

이날 전국위원회 결정에 따라 한국당은 최고위원회를 통한 통합 절차와 실무작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전국위는 이날 결의문에서 "대한민국 헌법,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지키려는 원칙을 가진 모든 정당·정치인·시민단체 등과의 통합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통합 추진을 '신설 합당' 방식으로 하게 된 것은 새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이 한국당에 제안한 신설 합당 방식에 대해 황교안 대표가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다.  

황교안 대표는 전국위 모두 발언에서 "오늘은 보수정당 역사에서 보기 드문 성공적 통합의 역사를 한번 쓴 날로 기억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최고위는 다른 두 당과의 신설 합당을 담당할 수임기관을 만들어 신설 합당을 위한 법적 절차에 착수할 전망이다. 

앞서 한국당은 의원총회에서 통합신당 명칭을 '미래한국통합신당'으로 하기로 가닥을 잡은 바 있다. 

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이제 나라를 걱정하는 국민 모두가 모여, 문재인 정권 심판에 나서야 할 때가 왔다"며 "문 정권과 여당이 살아남은 총선 이후의 일들은 상상만 해도 고개를 저을 수 밖에 없는 암울한 대한민국의 모습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을 포함해 중도·보수진영의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통합신당준비위원회는 오는 16일 통합신당 출범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당명만 바꿔 합친 미래한국통합신당은 분장만 고친 것과 무엇이 다른가"라며 의미를 평가절하고 있다.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통합신당의 구성원들은 그 동안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고 공격하는 것 이외에는, 통합의 명분을 전혀 설명해내지 못했다"며 "과거 ‘친박당’과 무엇이 다른지 국민들은 알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