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1당 되면 탄핵 추진" vs 與 "국정 혼란 막아야"
심재철 "1당 되면 탄핵 추진" vs 與 "국정 혼란 막아야"
  • 임문식 기자
  • 승인 2020.02.20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심 원내대표는 울산시장 부정선거 혐의 관련 검찰 공소장을 추미애 장관이 국회에 제출하지 않은 데 대해 "추 장관을 형사 고발하고, 추 장관에 대한 탄핵 소추안도 낼 것"이라고 밝혔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심 원내대표는 울산시장 부정선거 혐의 관련 검찰 공소장을 추미애 장관이 국회에 제출하지 않은 데 대해 "추 장관을 형사 고발하고, 추 장관에 대한 탄핵 소추안도 낼 것"이라고 밝혔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차기 총선에서 1당이 되면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고수하면서 여권의 청와대 인사들이 반발하고 있다. 

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2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을 언급하며 "이번 국회의원 선거를 통해 저희들이 제1당이 되거나 숫자가 많아지게 되면 탄핵을 추진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청와대가 몸통이라는 게 드러나면 저희들은 탄핵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탄핵 추진에 따른 역풍 가능성에 대해 그는 "물론 역풍이 일 수도 있지만, 이것은 명백하다"며 "너무 명백하기 때문에 탄핵을 언급한 것"이라고 했다. 

심 원내대표의 탄핵 발언에 대해 여권 내 청와대 출신 인사들이 공개적으로 문제를 제기하며 비토하고 나섰다.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의원과 함께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심 원내대표의 탄핵 발언에 대해 강력 경고했다. 

이들은 "국민의 정치적 의사 형성을 인위적으로 왜곡해가면서까지 다수당이 되겠다는 이들의 맹목성은 그 자체로 탄핵 추진에 다름 아니다"라며 "국민이 명령하지 않은 탄핵은 월권"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총선 후 탄핵 추진은 국정 중단으로 인한 극심한 혼란을 초래한다. 막아야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