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코로나' 이어 'TK 최대봉쇄'… 지역 혐오 부추기는 정부여당
'대구 코로나' 이어 'TK 최대봉쇄'… 지역 혐오 부추기는 정부여당
  • 임문식 기자
  • 승인 2020.02.25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정청 "통상 차단 넘는 봉쇄정책"… 논란 되자 "확산 차단 의미"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정부여당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확산 사태에 대한 대응과정에서 특정 지역에 대한 혐오를 부추기는 형태를 지속하고 있어 지역 갈등의 씨앗이 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을 코로나 확산의 근원지로 규정하는 듯한 표현으로 인해 일각에서는 정부가 대구·경북 지역을 코로나 사태의 희생양으로 삼고 있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고조되고 있다.

논란은 25일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대구·경북지역에 대한 '봉쇄조치 극대화'가 언급되면서다. 당정청 협의회를 마친 뒤 홍익표 수석대변이 "대구·경북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조치를 넘는 봉쇄정책을 시행해 코로나 19 확산을 적극적으로 차단하겠다"고 밝혀 논란을 샀다. 특히 그는 "봉쇄 조치는 이동 등의 부분에 대해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혀 이동제한 조치 병행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당정청의 발표는 마치 중국 정부의 '우한 봉쇄조치'처럼 대구·경북으로 이동을 봉쇄한다는 취지로 해석되며 논란을 낳았다.

대구·경북지역 야당 의원을 중심으로 강한 반발과 함께 논란이 커지자 당은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방역망을 촘촘히 해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한다"며 진화에 나섰다. 
청와대도 기자들에게 긴급히 보낸 메시지에서 '최대한 봉쇄조치'에 대해 "지역적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닌  코로나19의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야당은 정부여당이 특정 지역을 겨냥해 봉쇄조치를 거론한 데 대해 불쾌감을 드러내고 있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입장문에서 "시민과 도민에 상처를 줄 수 있는 말은 삼가야 한다"며 '대구 봉쇄조치'에 대해 "우한 봉쇄처럼 대구시를 차단하겠다는 것인지, 정확한 뜻이 무엇인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여권이 대구를 코로나 사태의 진원지인 것처럼 표현해 논란을 자초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20일 중앙사고수습본부와 행정안전부 대책지원본부 합동으로 배포한 우한 코로나 관련 보도자료에서 제목을 '대구 코로나19 대응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 가동'이라고 표현했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하기도 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정부가 이번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지역감정을 부추기는 듯한 인상을 보이는 것에 대해 4.15총선을 앞두고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까지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