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여권 '비례정당' 창당 움직임에 "꼼수 부리지 말라"
황교안, 여권 '비례정당' 창당 움직임에 "꼼수 부리지 말라"
  • 임문식 기자
  • 승인 2020.02.26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 / 시사프라임DB]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 / 시사프라임DB]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여권 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비례대표 전용 위성정당 창당론에 대해 "꼼수"라며 제동을 걸고 나섰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영입 인사 환영식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더불어민주당 내 일각에서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창당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민주당은 비례정당을 만들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런 약속 하에서 지금 선거법을 통과시켰다"며 "그런 약속을 한 것은 민주당이다. 꼼수 부리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간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 처리 과정에서 미래통합당의 전신 격인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 창당을 '꼼수'라고 비판해왔던 민주당은 현재 공식적으로는 비례정당 창당을 추진하고 있지는 않고 있다.

그러나 이대로 선거를 치를 경우 원내 1당 자리를 미래통합당에 넘겨줄 수 있다는 위기감과 함께 위성정당 창당의 필요성이 거론되는 등 여기저기서 군불을 지피는 모습이 포착되고 있다.

현행대로라면 지역구 의석수를 많이 가져갈 수록 비례대표 의석 배분에서 손해를 볼 공산이 크다. 특히 여권 성향 유권자가 겹치는 정의당으로 비례대표 의석이 쏠릴 수 있다는 것이 민주당의 우려다. 

당 일각에선 비례정당 창당 방안과 관련해 당내 '전국청년당'을 비례대표 정당으로 전환하는 등 구체적인 방안까지 거론되고 있다. 당 외부에서도 무소속 손혜원 의원 등을 중심으로 비례정당 창당론이 흘러나오고 있다. 

그러나 그동안 위성정당 창당을 꼼수라며 비판해온 민주당 지도부로서는 그간의 입장을 뒤엎을 수도 없어 난감한 상황이다. 또한 창당을 할 수 있는 마지노선인 내다음달 16일까지 채 3주도 남지 않아 물리적으로도 어렵다는 것이 대체적인 시각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