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회동 앞두고 '중국발 입국금지' 신경전 고조
'코로나19' 회동 앞두고 '중국발 입국금지' 신경전 고조
  • 임문식 기자
  • 승인 2020.02.27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념적 공격거리로 변질" vs "중국정부 눈치보기"
<br>
<br>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회동을 하루 앞둔 27일 중국발 입국 금지 조치 등 코로나 대응책을 둘러싼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미래통합당 등 야당이 요구하고 있는 중국발 입국금지 문제와 관련해 정치, 경제적 상황 등을 거론하며 현재로선 고려하기 어려운 조치라는 점을 강조하고 나섰다. 

이는 28일 회담이 중국발 입국금지 문제로 성과없이 끝날 경우 합의의 결렬 책임을 야당에 떠넘기기 위한 사전 포석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번 회동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바라는 바와 같이 사태 해결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합의가 도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코로나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중소상공인 등을 지원하기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에 대한 여야 합의를 촉구했다. 

그러나 야당이 요구하고 있는 중국발 입국금지 문제에 대해선 "이 문제는 이미 코로나19 종식과 관련 없는 이념적 공격거리로 변질되고 말았다"며 "당장의 사태 진정에 도움이 될 리 없고, 이 사태를 정부 탓으로 돌리고 대통령을 곤경에 빠뜨리려는 정치적 프레임이 되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맺고 있는 경제 관계의 크기와 영향을 고려한다면 이 문제에 신중을 기해온 정부의 입장은 결코 비난 받을 일이 아니다"라고 밝혀 정치적 고려가 불가피함을 역설했다. 

같은 당 기동민 의원도 한 라디오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발 입국 금지 주장에 대해 "국민들의 불안과 공포는 이해하지만, 중국인 입국금지를 전면화하지 못했기 때문에 감염병이 확산됐다는 것은 과도한 논리"라며 정치적 주장으로 치부했다. 

미래통합당은 "문재인 정부는 끝까지 중국 정부 눈치를 보면서 중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하지 않고 있다"며 파상공세를 펴고 있다. 

통합당 성일종 원내대변인은 중국의 어려움이 곧 우리의 어려움이라고 밝힌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거론하며 "우리 국민이 중국 땅에서 받고 있는 수모를 대통령께서는 정녕 모른단 말인가. 왜 우리 정부는 중국인 입국을 막지 않는 것이냐"고 거듭 비판했다. 

통합당은 또 감염증 확산 사태의 원인이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밝혀 설화를 일으킨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경질도 압박하고 나섰다. 

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장관이 명백히 거짓말을 한 것"이라며 "대통령은 무능하고 거짓말까지 한 박능후 장관,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경태 최고위원도 "문재인 정부와 핵심들, 문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코로나 발원지를 우리 대한민국으로 혹시 착각하고 있는 게 아닌가는 생각이 든다"며 박능후 장관에 대해서도 "우리 국민의 자존심을 짓밟는 망언 아닌 망언을 했다. 즉각적으로 경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황교안 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과의 회담에 앞서 대구 서민시장 등을 방문해 코로나 사태로 인한 지역 경제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민심을 청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