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號, 현대판 빌라도 되나…신천지 압수수색 신중
윤석열 검찰號, 현대판 빌라도 되나…신천지 압수수색 신중
  • 김용철 국장
  • 승인 2020.03.06 16:4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코로나19가 국내 확진자 31번을 기점으로 새로운 양상으로 변모해 모든 비난의 화살이 신천지예수교로 빗발치고 있다. 6일 00시 기준 확진 환자수는 6284명 사망자는 42명에 달한다.

신천지 대구교회가 코로나19 확산의 지원지로 방역망이 무너지며 진정 기미가 보이지 않자 정치권을 비롯해 기독교계 지자체까지 나서며 검찰을 향해 신천지의 압수수색을 요구하고 있다. 신천지가 제공한 신자 및 건물 명단이 맞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여론도 신천지에 호의적이지 않다. 최근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신천지 압수수색 찬성이 무려 86.2%다. 국민 10명 중 9명이 압수수색을 바란다는 것이다.

압수수색 여론이 압도적임에도 검찰은 신중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 1일 “검찰의 압수수색보다는 정부가 행정조사를 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견은 현재까지 검찰의 입장으로 압수수색에 당장은 나서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높다.

상황을 종합해보면 신천지에 대한 공격의 화살은 검찰을 제외한 거의 모든 곳에서 이뤄지고 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작금의 현실이 2000년 전 이스라엘에 온 예수그리스도가 유대교 지도자들과 유대인들로부터 모든 비난의 화살을 돌리는 것과 달리 예수의 죄에 관해 중립과 신중한 입장을 취했던 이방 로마 총독인 빌라도와 오버랩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윤석열 검찰총장과 검찰이 현대판 빌라도와 같은 처지로 보여질 수밖에 없는 것은 그 시대 모든 여론이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으려 할 때 빌라도가 죄를 찾지 못해 그를 놓아주려 했던 것처럼 검찰만이 신천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반대하고 있어서다.

지금 코로나19 사태의 모든 죄는 신천지가 뒤집어쓰는 모양새다. 정부의 초기 방역 실패 보단 신천지 예배의 문제점을 지적하거나 명단 누락 은폐 의혹 등 방역 협조에 제대로 나서고 있지 않다는 점을 부각해 코로나19 확산의 주범으로 몰리고 있다.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신천지 지도부가 신도를 향해 정부에 협조하지 말라는 증거가 나오거나 거짓 자료를 내거나 일부러 사실을 누락·은폐하는 등 범죄 정황이 드러나면 당연히 엄벌에 처해야 한다.

법조계에서는 방역이 최우선의 목적이라면 압수수색 등 형사사법 절차보다는 행정상 강제처분이 정보를 얻는 데 더 효과적이라는 의견이 많다. 그래서 검찰의 협조를 받아 정부는 신천지에 대해 행정조사를 벌였다. 검찰에 따르면 행정조사로 신천지의 정부제출 자료 신뢰성 검증은 강제수사 이상의 효과를 거뒀다고 보고 있다.

신천지 지도부 각 개인 의혹들에 대한 고발 사건은 코로나19 사태와 따로 봐야 한다. 윤 검찰총장과 검찰의 행보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정순 2020-03-06 19:29:16
좋아요

김미경 2020-03-06 18:39:04
검찰의 공의로운 판단 믿음이 가네요 신천지 행정과 코로나가 대체 무슨 상관이 있는지~
빨리 코로나 사태 끝나야 할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