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이냐 실이냐… '비례연합정당' 내홍 커지는 민주
득이냐 실이냐… '비례연합정당' 내홍 커지는 민주
  • 임문식 기자
  • 승인 2020.03.10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성론자 "원내 1당 지켜야"… 반대론자 "중도층 이탈 우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범진보 진영의 '비례연합정당' 참여 문제에 대한 전당원 투표를 앞둔 가운데 찬반을 둘러싼 내홍이 커지고 있다.

민주당은 12일 전 당원 투표에 앞서 10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당 소속 의원들을 대상으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당내 의견은 분분한 상황이다. 찬성론자들은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원내 1당을 저지하기 위해선 비례연합정당 참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이근현 전략기획위원장은 민주당이 현재 상태로 4.15총선을 치를 경우 얻을 수 있는 최대 의석수는 137석 정도로,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145석에서 147석을 차지해 원내 1당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반대론자들은 역풍을 우려하고 있다.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할 경우 중도층의 이탈을 초래해 득보다 실이 많다는 판단이다. 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1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지금 어떻게 보면 워낙 진영 논리가 첨예하기 때문에 중도의 표심이 참 중요한데, 저희들이 원칙을 좀 어겼을 때 중도 표심이 날아갈 것 같은 위기감이 든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역시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꼼수를 비난하다가 그 꼼수에 대응하는 같은 꼼수를 쓴다면 과연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지 불분명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비례연합정당을 둘러싼 찬반 논쟁은 지역적 이해관계와도 엇갈리는 모양새다. 수도권 총선 출마자의 경우 중도층 이탈에 따른 수도권 참패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 수도권 접전 지역의 경우 수천표 차이로 당락이 좌우될 수 있는 만큼 선거의 '캐스팅보트'인 중도층 표심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는 것이다. 

수도권뿐만 아니라 영남 등 지역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민주당의 부산 권역 선거대책위원장인 김영춘 의원은 "저쪽(미래통합당)이 생각지도 못한 꼼수를 부렸다고 해서 당장 눈에 보이는 숫자들이 불리하다고 해서 그 꼼수를 따라하는 것은 명분도 없고, 민주당 정신에도 어긋난다"며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반면 민주당에 대한 지지 기반이 탄탄한 지역에선 비례연합정당 창당에 호의적인 기류가 강하다. 

미래통합당은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 참여 수순에 대해 자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창당 당시 민주당이 비난했던 사실을 거론하며 파상공세를 퍼붓고 나섰다. 이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안의 허구성을 강조해 민주당으로부터 중도층의 이탈을 유도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민주당의 비례정당 창당의 중심에는 결국 국민알기를 우습게 아는 그들의 오만이 있다. 국민들이 속고, 선동당하고, 쇼와 진실을 가려내지 못하는 사람들로 아는 것"이라며 "의석수만 늘릴 수 있다면 그토록 잘써먹었던 1+4 야합공조도 휴지통에 던지겠다는 선언인데, 배신과 뒤통수치기로는 가히 신기록 감"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