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우여곡절 끝 선대위 출발… 황교안 리더십 본격 시험대
통합당, 우여곡절 끝 선대위 출발… 황교안 리더십 본격 시험대
  • 임문식 기자
  • 승인 2020.03.20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권, 선거로 반드시 심판해야"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황 대표는 당 공천에서 탈락한 일부 인사들이 잇따라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일부 책임 있는 분들이 당의 결정에 불복하면서 자유민주 대열에서 이탈하고 있다"며 "총선 승리라는 국민 명령에 대한 불복"이라고 비판했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황 대표는 당 공천에서 탈락한 일부 인사들이 잇따라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일부 책임 있는 분들이 당의 결정에 불복하면서 자유민주 대열에서 이탈하고 있다"며 "총선 승리라는 국민 명령에 대한 불복"이라고 비판했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미래통합당이 20일 4.15총선 선거대책위원회를 공식 출범시키고 본격적인 총선 준비 체제에 돌입했다. 

통합당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서 황교안 대표를 총괄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하고, 심재철 원내대표, 박형준 전 혁신통합추진위원장, 신세돈 전 숙명여대 경영학부 명예교수 등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는 공동선대위 체제를 꾸렸다.

권역별 선대위원장으로는 ▲서울 권역위원장에 오세훈 전 서울시장 ▲인천·경기 권역위원장에 유정복 전 인천시장 ▲중부 권역위원장에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부산·울산·경남 권역위원장에 조경태 최고위원 ▲대구·경북 권역위원장에 김광림 최고위원이 각각 임명됐다. 총괄선대본부장은 이진복 의원이 맡았다.

통합당은 이번 선거가 문재인 정권 후반기에 치러지는 총선인 만큼 문재인 정권 심판론을 적극적으로 띄우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정권 3년은 대한민국 근간이 무너지는 절망의 시간이었다"며 "민생, 경제, 외교안보 그리고 자유민주주의까지 쓰러지는 망국과 몰락의 길을 걸어온 문재인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어 경제, 안보, 조국 사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논란, 공수처법 처리 강행 등의 사례를 열거하면서 "우리는 기로에 서있다"며 "망국이냐, 복원이냐. 자유냐, 탄압이냐. 번영이냐, 빈곤이냐. 민주주의냐, 사회주의냐. 4·15 총선 유권자의 선택이 그 운명을 결정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대위기의 사이렌을 듣고도 공포를 느끼지 않는 끓는 물속의 개구리 같은 이 정권을 선거로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며 유권자들의 한표를 호소했다. 

통합당이 이날 선대위를 공식 띄우기까지는 순탄하지 않은 길을 걸어야 했다. 

선대위 출범을 앞두고 공천 막바지에 이른 상황에서 지역구 공천을 둘러싼 잡음이 커지면서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이 사퇴하는 혼란이 발생했다. 

황 대표가 영입에 공을 들이던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선대위 '원톱' 지위 문제가 걸림돌이 되면서 무산됐다. 이에 황 대표는 "제가 직접 선대위의 총괄 선대위원장으로서 깃발을 들겠다"며 종로구 선거운동과 겸해야 하는 부담을 감수하면서까지 선대위 전면에 직접 나서야 했다. 

비례대표 공천 과정도 통합당의 골머리를 앓게 했다.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공천 명단에 통합당 영입 인재가 대거 당선권 밖으로 밀린 것이 확인되면서 갈등이 불거졌고, 결국 한국당 한선교 대표와 지도부가 총사퇴하는 혼란이 빚어졌다. 

이처럼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선대위 체제가 출범하면서 황 대표로서는 향후 선거운동 과정에서 당 장악력을 높이는 것과 내분을 최소화하는 문제가 과제로 남은 상태다. 이미 공천 과정에서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과의 갈등, 한선교 전 대표와의 갈등 등으로 리더십에 적지 않은 타격을 받은 상황이다. 이번 총선에서 승리하지 못할 경우 책임론으로 인해 향후 정치적 입지가 크게 흔들릴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