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방해 피해' 통합당, "수수방관 말라" 경찰·선관위에 항의… 당 차원 대응 착수(종합)
'선거방해 피해' 통합당, "수수방관 말라" 경찰·선관위에 항의… 당 차원 대응 착수(종합)
  • 임문식 기자
  • 승인 2020.03.24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각종 시민단체 이름으로 지속적 선거운동 방해행위 자행"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미래통합당 김기현 부산·울산·경남 권역별 선대위원장(왼쪽에서 세번째)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에는 대한민국의 운명과 국민의 미래가 달려 있다"며 "반드시 이 선거에서 위선적 독재·파쇼 정권을 물리쳐야 한다"고 말했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미래통합당 김기현 부산·울산·경남 권역별 선대위원장(왼쪽에서 세번째)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미래통합당이 24일 4.15총선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는 자당 후보들이 다른 진영 단체로부터 선거방해 행위를 당하고 있지만, 경찰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이 사실상 방치하고 있다는 주장을 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 참석한 공동선대위원장들은 불법 선거방해 행위와 함께 관건선거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정부와 선관위 등을 압박하고 나섰다. 

일부 진보 진영 단체가 통합당의 주요 후보를 대상으로 조직적이고 지속적인 선거 방해를 하고 있으나 선관위와 정부 당국이 사실상 묵인, 방조하고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오세훈 서울권역별 공동선대위원장은 "제가 듣고 있는 사례만 하더라도 서울에서는 황교안 대표, 나경원 의원 그리고 김진태 의원, 김용남 의원을 비롯해서 광범위한 곳에서 각종 시민단체의 이름으로 계획적이고 지속적인 선거운동 방해 행위, 낙선운동을 포함한 위법적인 행위들이 곳곳에서 자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오 위원장은 이어 "답답한 것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들이 수수방관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는 것"이라며 "반복적으로, 계획적으로 이뤄지는 이런 행위에 대해서는 충분히 사전에 예방도 가능하고, 현장에서 제지하는 것도 가능한데, 이것이 전혀 이뤄지고 있지 않아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이 직접 겪은 사례도 설명했다. 이번 총선에서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오 위원장의 선거운동을 방해한 대학생 단체인 서울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에 대해 수사를 촉구하는 1인 시위에 나서자 경찰 측에서 "이미 수사를 시작했다"며 엄정 수사 입장을 밝혔다는 것이다. 

오 위원장은 "사실 이미 수사 중이었다면, 현장에서 그 예상됐던 행위가 다시 반복되는데도 30분 동안 전혀 개입하지 않은 일이 어떻게 가능하겠는가"라며 "이런 일이 반복적으로 일어나는 것은 분명히 경찰 수뇌부 어느 라인에서인가 지시가 내려가지 않으면 현장에서 이렇게 얼어붙은 듯이 움직이지 않는 경찰의 행태가 가능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진연 학생들의 행위의 불법성에 대한 유권해석을 놓고 선관위와 경찰 측 해명이 서로 상반된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경찰과 선관위 둘 중에 한 군데는 분명히 거짓말을 하는 셈인데 아직도 누가 거짓말을 하는지 밝힐 수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그는 통합당 후보에 대한 선거방해 행위에 대응할 수 있는 당 차원의 조직적인 대응 체계가 미흡하다는 점을 지적하고 중앙당 차원의 체계적이고 조직적인 대응의 필요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김기현 부산·울산·경남 권역별 공동선대위원장은 청와대의 울산시장 관련 하명수사 및 선거개입 의혹을 언급하고 "도둑질도 마약처럼 중독되는 것"이라며 "한번 톡톡히 재미를 본 만큼 다시 그 유혹에서 벗어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상식"이라고 말했다. 

이진복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지금 대학생진보연합과 조국수호 연대 등 일부 시민학생단체들의 선거운동 방해 행위가 전국에서 도를 넘고 있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이는 자유로운 선거운동을 보장하는 공직선거법에 저촉되는 것은 물론이고, 국민들의 의사를 결정하는 민주선거의 가치를 훼손하는 반헌법 행위임을 우리는 분명히 지적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통합당은 자당 후보에 대한 선거 방해 행위를 여권의 조직적인 선거 방해 공작으로 규정하고 당 차원의 대응에 나섰다. 우선 경찰청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관련 내용으로 항의하는 공문을 보냈다. 오는 25일에는 선관위를 항의 방문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