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내년 7월 통합…업계 1위 우위 선점
신한금융,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내년 7월 통합…업계 1위 우위 선점
  • 박선진 기자
  • 승인 2020.03.31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용병 회장, “New Life, 一流 신한의 핵심 사업라인으로 키우겠다”
신한금융그룹 [사진 / 시사프라임 DB]
신한금융그룹 [사진 / 시사프라임 DB]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30일 오후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NewLife 추진위원회’에서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통합일을 내년 7월 1일로 확정했다고 31일 밝혔다.  KB금융과의 업계 1,2위 싸움에서 선두 유지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신한금융은 작년 2월 오렌지라이프를 자회사로 편입한 후 지난 1년간 공동경영위원회를 통해 통합 관련 주요 사항을 논의해 왔다.

양사 통합이 완료되면 신한금융은 당기순이익 기준 업계 3위이자 국내 생보업계 최고 수준의 자본적정성을 가진 업계 탑 티어(Top Tier) 보험사를 보유하게 된다.

무엇보다 KB금융과 업계 1,2위 싸움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된다.

오렌지라이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2714억을 기록했다. 신한금융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3조 6423억원이다. 이번 통합으로 신한금융 당기순이익은 3조9000억원 가량으로 올해 4조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당기순이익 업계 1,2위를 다투는 KB금융(3조3131억원)을 멀리 떨쳐 확고부동한 1위를 하겠다는 의지로도 읽힌다. 

더불어 신한금융그룹은 ‘一流 신한’ 도약을 위해 그룹의 핵심 사업라인인 보험업 강화라는 비은행 부문 신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게 된다.

이날 회의에서 조용병 회장은 “통합이 완성되면 업계 탑티어 보험사로 재탄생하면서 규모의 경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보험업이 저금리 등 경영여건 악화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신한만의 성공 DNA를 통해 업계의 지각을 흔드는 일류 보험사로 육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