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민주당의 '윤석열 때리기'에 견제구… "법치주의 위협"
통합당, 민주당의 '윤석열 때리기'에 견제구… "법치주의 위협"
  • 임문식 기자
  • 승인 2020.04.18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윤 후보자가 의원들 질의에 답벼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신대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국회기자단 신대식 기자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미래통합당이 총선 이후 여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노골적인 '때리기'가 시작된 가운데 "법치주의 위협"이라며 제동을 걸고 나섰다.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18일 "오직 국민을 위한 정치,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치를 하라는 총선민심이 무색하게, 벌써부터 여권의 권력이 곳곳에서 소나기처럼 몰아치고 있다"며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대표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황 부대변인은 우 대표에 대해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진 것 마냥,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를 거론하며 법치주의를 위협했고, 엄중한 안보현실을 부정하며 국가보안법 폐지를 운운했다"고 비판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당선자와 김남국 당선자가 윤 총장을 비판하며 검찰을 압박하고 나선 것에 대해서도 "총선 승리가 조국( 전 법부무장관)에게는 면죄부를, 윤 총장에게는 사퇴 명령지를 준 것처럼 착각하는 모양새"라며 "이런 착각은 비단 여권 인사들의 윤 총장에 대한 사퇴압력과 검찰 때리기에만 국한되지는 않는다"고 했다. 

황 부대변인은 열린민주당 내 일부 세력이 문재인 대통령 측근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을 비례대표 순번 당선권 안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앞 순번 당선자의 사퇴 운동에 나서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국민에게 선택받은 비례대표 국회의원조차 자신들의 입맛대로 조정하고 왜곡하려는 비민주적 행태에 다름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황 부대변인은 "대한민국 헌법 제1조 2항. 대한민국 주권은 국민에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며 "지금의 권력. 모두 국민에게서 위임받은 것이다. 제 것인 냥 착각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